Quantcast

[인터뷰] 영화 ‘사자’ 우도환, 새로운 도전의 연속…“주위를 넓게 보는 시야 얻었다” (종합)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7.29 14: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배우 우도환이 영화 ‘사자’로 첫 스크린 주연 배우가 됐다. 영화의 최고 안타고니스트 지신을 연기한 우도환이 자신 있는 모습으로 영화를 향한 애정을 보였다.

29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배우 우도환과의 영화 ‘사자’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배우 우도환은 영화 ‘사자’를 통해 첫 스크린 주연 캐릭터를 연기하게 됐다. 우도환은 “주연 배우라는 압박은 심하지 않았다”며 솔직한 이야기를 꺼냈다.

우도환 / 롯데엔터테인먼트
우도환 / 롯데엔터테인먼트

그는 “그런데 막상 영화가 상영되니까 너무 무서웠다. 해보지 않은 것에 대한 두려움이었던 것 같다. 이 작품을 하면서 책임감이 더 커졌다. 무대 인사나 이런 인터뷰 과정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어서 재미있고 새로운 경험이다. 한 분이라도 더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영화 속 우도환이 연기하는 지신은 검은 주교라는 악을 숭배하는 집단에서 가장 큰 역할을 하는, 일종의 ‘악의 대리인’ 같은 역할이다. 우도환은 지신 캐릭터를 ‘실제 세상에 있을 법한 인물’로 만들고 싶었다고 밝혔다.

“상대를 악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어느 모습으로든 변할 수 있는 사람이라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한 우도환은 “안신부(안성기 분)와 대치했을 때가 진짜 지신의 모습이라고 생각했다. 그때 말고는 모두 다 연기를 하고, 가면을 쓴 지신의 모습이다”고 설명했다.

영화 ‘사자’에서 지신 역을 연기한 우도환은 극중 최고의 안타고니스트로 등장해 긴장감을 더한다. 다만 아쉬운 것은 어린 시절부터 모든 이야기가 공개되는 용후(박서준 분)와는 달리 지신의 전사는 제대로 그려지지 않는다는 점이다.

우도환 / 롯데엔터테인먼트
우도환 / 롯데엔터테인먼트

그러나 우도환은 지신의 전사가 드러나지 않는다는 것을 단점이 아닌 장점이라 생각하고 있었다. 그는 “서사가 안 그려져 있으면, 내가 스스로 정할 수 있는 점이 좋다. 그렇지만 우리는 서사를 정해야 연기를 할 수 있었다. 지신에게는 어떤 결핍과 아픔이 있었을 거다. 그때 검은 주교를 만났을 거라고 생각했다. 인간이 가장 약해질 때, 그 약한 부분을 파고 드는 것이 악인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동시에 우도환은 “완전한 서사가 없다는 것이 아쉽지 않다. 서사가 없어서 할 수 있었던 것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하기도 했다.

배우 우도환은 영화 ‘사자’를 통해 7시간 동안 분장을 하는 수고로움도 감수했다. 특수 분장에만 7시간이 소요되고, 제거 시간이 무려 1시간이나 걸린다. 또 몸에 접착제를 바르는 고통도 뒤따랐고, 특수 분장의 무게까지 이겨내며 액션신을 촬영해야 했다.

이에 대해 우도환은 “손에 분장을 해서 휴대전화도 못 쓴다. 소시지로 화면을 누르면서 봤다. 너무 웃겨서 사진도 찍어 뒀다. 7시간 분장하면서 버티는 건 괜찮았다. 그런데 그게 좀 무게가 나가기도 하고, 추우면 춥고 더우면 덥다. 벗는데 1시간 걸렸다. 몸에 본드 같은 것을 바르고 얹어야 해서 뗄 때도 너무 아팠다. 그래도 좋은 추억이다”라며 함께 해 준 스태프들을 향한 감사의 인사도 잊지 않았다.

우도환 / 롯데엔터테인먼트
우도환 /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사자’의 하이라이트 신은 작품 말미 진행되는 우도환과 박서준의 액션 시퀀스다. 두 사람은 판타지적 요소가 가미된 액션신을 선보이며 마지막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게 한다.

우도환은 “경쾌한 느낌을 주려고 했다는 표현이 맞는 것 같다”며 자신의 액션 연기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용후는 핵펀치가 무기라면 지신은 요리조리 피하면서 하는 액션이다. 매 작품 액션을 조금씩 했었는데 이번에는 조금 달랐다. 아무래도 특수분장을 하고 있기도 했고, 판타지 요소가 들어갔기 때문인 것 같다. 어떤 현상들을 모두 신경써야 했다. 합을 외우는 것보다 어떻게 해야 잘 찍을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컸던 것 같다”고 고백했다.

우도환은 영화 ‘사자’를 통해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배우 안성기와 박서준에 대한 이야기를 빼 놓지 않았다. 

데뷔 62주년을 맞은 안성기에 대해서는 “안 멋있는 부분이 없으셨다. 자기관리가 정말 완벽하시다. 나도 선배님처럼 될 수는 없겠지만 그 근처라도 가고 싶다”고 말하며 웃어 보인 우도환은 “박서준 선배는 엄청 여유롭고 강하다. 30대가 되면 ‘배우 박서준’ 같은 사람이되고 싶다. 항상 남을 먼저 챙기는 모습을 닮고 싶다”며 두 눈을 빛냈다.

우도환 / 롯데엔터테인먼트
우도환 / 롯데엔터테인먼트

우도환이 처음 대중들에게 주목 받기 시작한 것은 영화 ‘마스터’의 스냅백을 연기하면서 부터다. 이후 우도환은 약 3년만에 브라운관과 스크린 모두에서 주연급 배우로 거듭났다.

우도환은 “사실 오늘 꿈꾸는 것 같다. 1년 반만에 인터뷰를 한다”라며 자신이 걸어왔던 길을 돌아봤다. 그는 “예전에는 연예계 생활이 어떤지 잘 몰라서 두려웠다. 그래서 날이 서 있었고, 앞만 보고 달려왔던 것 같다. 연기를 하면서 외로울 때도 많았고, 노하우도 없었다. ‘잘 해야 한다’는 마음만 앞섰다. 그래도 이제는 주위를 넓게 보는 시야를 갖게 된 것 같다. 올해의 모토는 다 같이 잘 사는 거다”라는 말을 남겼다.

우도환은 영화 ‘사자’를 통해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현재 촬영 중인 드라마 ‘나의 나라’를 통해 사극 장르 도전에 나서기도 한다. 새로운 도전을 이어가고 있는 우도환이 앞으로 어떤 배우로 성장하게 될지 기대된다.

우도환이 안성기, 박서준과 함께 호흡을 맞춘 영화 ‘사자’는 이달 31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