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②] 김민규 “’호구의 연애’ 출연 후 악플, ‘퍼퓸’ 시청자 댓글 안 봐”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7.29 12: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배우 김민규가 ‘호구의 연애’ 출연과 관련된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지난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카페에서 KBS2 월화드라마 ‘퍼퓸’ 윤민석 역으로 열연한 김민규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김민규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김민규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현재 김민규는 MBC 예능프로그램 ‘호구의 연애’에서 채지안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 연애 프로그램 특성상 시청자들의 반응 역시 뜨거웠다.

하지만 좋은 반응만 나올 수는 없었다. 김민규에게 ‘호구의 연애’ 출연이 본인에게 도움이 됐냐고 묻자 “어떤 경험을 하더라도 손해든, 득이 됐든 제 인생에 있어서 경험이 되더라. 저한테 손해만 남는 것도 ‘이 친구 큰 경험했다’고 하는 것처럼 한 가지 크게 얻어 간다”고 말문을 열었다.

‘호구의 연애’에 대해서는 “조금 더 시간이 지나봐야 알겠지만 아직 득인지 실인지 잘 모르겠다. ‘호구의 연애’로 얻었다고 생각하는 부분은 득이면 득이고 손해면 손해라고 할 수 있는데, ‘내가 꽂히면 직진하는 편이구나’라는 저의 성향과 찌질한 모습 알게 되면서 자기합리화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남자가 찌질하다’라는 악플을 굉장히 많이 받으면서 ‘내가 가식을 부려야 하는 건가. 솔직한 부분을 보여드렸는데 욕을 안 먹기 위해서 가식을 부려야 되나’ 생각했다. 그러다 든 생각이 ‘쿨한 척하면 더 찌질해 보인다’였다. 제 기준에서는 쿨한 척하면 더 찌질하고, 찌질한 거를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게 덜 찌질하다는 두 가지 선택지가 있었다. 그래서 ‘있는 그대로 보여주자’ 해서 더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알렸다.

김민규는 “‘호구의 연애’를 하면서 선플, 악플을 받는 경험과 정말 간절히 있는 모습을 그대로 보여드렸을 때 좋게 받아들인다는 걸 얻었다. 예능 경험도 해보고 좋은 사람들을 얻게 되고 다양한 경험이 됐다”며 “사실 악플로 정말 힘들었다. 어떻게 보면 악플이 조금일 수도 있지만 저한테는 데뷔 후 6년 만에 달린 첫 악플이었다”고 고백했다.

김민규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김민규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그는 ‘퍼퓸’ 제작발표회가 열렸던 6월 3일을 언급하며 “그 당시 악플을 받다가 제작발표회에 섰는데 기자님들이 키보드 치는 모습이 저한테는 악플이 달리는 것처럼 보이더라. 그 환경에서 숨이 막히고 숨쉬기가 어려웠다. 숨쉬기 급급한 상황에서 질문을 받아서 답변도 제대로 못 했다”며 “그래서 그런 것도 다 경험이 됐다. 제가 멘탈이 약하니까 멘탈 관리가 필요한 사람이라는 걸 알게 됐다”고 털어놨다.

‘호구의 연애’ 악플로 인해 김민규는 ‘퍼퓸’ 출연 당시 시청자들의 댓글을 보지 않았다. 그는 “민석이 캐릭터가 자신감이 넘치기 때문에 (댓글을 봐서) 소심해지고 멘탈이 흔들리기 시작하면 캐릭터 표현에 영향을 끼칠 것 같았다. 끝나고 봐야겠다 싶어서 댓글을 안 봤다”고 전했다.

끝으로 김민규는 “얻은 게 정말 많다고 생각한다. 손해를 봤든 득을 얻었든 이 직업을 선택한 이상 악플러 분들도 같이 가야 할 동반자다. 제가 봤을 때 악플이 심한 편은 아니었다. 저한테 심하게 작용했을 뿐”이라며 “정말 그 일이 있었기에 다음 작품에서 악플이 달린다면 제가 한 번 더 견딜 수 있는 그런 계기가 됐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