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으라차차 만수로' 슈퍼슈퍼 글로벌 이사 백호의 합류...'치즈윅'이냐, '첼시 로버스냐' (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으라차차 만수로' 에서 구단주 김수로와 이사진인 이시영, 박문성, 럭키가 한 달만에 런던으로 돌아왔다. 

26일 방송된 KBS 2TV의 ‘으라차차 만수로’에서는 새로운 글로벌 이사로 뉴이스트 백호와 함께 런던으로 돌아온 첼시 로버스 이사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KBS 2TV '으라차차 만수로' 캡처
KBS 2TV '으라차차 만수로' 캡처

구단주 김수로는 런던 도착과 동시에 총괄이사 이시영에게 생활비를 건넸고, 이시영은 박문성, 럭키와 함께 장을 보러 떠났다. 김수로는 이사진들이 장을 보러 떠난 사이 수상한 캐리어와 함께 등장했다. 특대 사이즈의 캐리어 안에는 첼시 로버스의 로고 스티커와 ‘손풍기’ (휴대용 선풍기)가 들어 있었다. 첼시 로버스의 홍보를 위해 제작된 손풍기는 작동을 시키면 ‘나는 첼시 로버스 사랑해’ 라는 글자가 떠올랐다. 김수로는 “한국 기술이 좋다”며 감탄했다. 숙소로 돌아온 이사진들은 직접 건전지와 스티커를 붙이며 다음날 있을 거리 홍보를 준비했다. 그러는 사이 새로운 글로벌 이사 뉴이스트 백호가 숙소에 도착했고 “여기 앉아서 건전지 좀 넣어” 라는 김수로의 말에 따라 곧장 가내수공업에 투입되었다. 

뉴이스트의 백호는 학교를 다닐 때 미드필더로 활약했던 과거를 깜짝 고백하며, 손흥민 선수의 팬임을 밝혔다. 김수로가 가내수공업에 투입된 기분을 묻자 백호는 “저희는 원래 이런 거 많이 하거든요” “팬들에게 선물 하려고” 라는 말로 팬 사랑꾼의 면모를 드러냈다. 작업을 마친 이사진들은 늦은 저녁식사를 준비했다. 씩씩하게 요리에 나선 백호는 의욕에 비해 서툰 요리 솜씨로 웃음을 자아냈다. 휴식을 위해 먼저 방으로 올라간 이시영이 돈 봉투를 두고 가자 김수로는 돈을 숨기는 ‘몰카’를 하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다. 하지만 이 계획은 돈 봉투를 챙기러 온 이시영에게 바로 발각되었다. 이시영은 백호에게 “여기가 이런 곳이다” 라면서 경고를 했다. 

다음날, 이사진들은 홍보에 사용할 ‘매치데이 매거진’을 받아보았다. 매치데이 매거진은 프리미어 리그팀들도 발매하는 잡지로 경기와 선수에 대한 대한 정보를 포함한다. 단순한 정보전달이나 홍보 목적 외에도 굿즈의 가치가 있기 때문에 구단의 팬들이 수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첼시 로버스의 매치데이 매거진에는 구단주 김수로와 이사진들의 모습이 선수들과 함께 담겨 있다.

​​KBS 2TV '으라차차 만수로' 캡처​
​​KBS 2TV '으라차차 만수로' 캡처​
​​KBS 2TV '으라차차 만수로' 캡처​
​​KBS 2TV '으라차차 만수로' 캡처​

13부 리그에는 관객이 별로 없어 “관중이 있으면 힘이 될 것 같다”는 선수들의 염원에 따라 이사진들은 손풍기와 매거진을 나누어주며 홍보를 시작했다. 박문성은 “백호는 한류 아이돌인데 영국에 와서 전단지를 돌리네” 라고 이야기를 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케이팝의 팬이라 한국어를 공부한다는 주민과, BTS (방탄소년단)의 팬임을 밝히는 주민을 통해 영국까지 퍼진 K-POP의 인기도 알 수 있었다. 첼시 로버스의 홍보를 위한 아이디어를 묻는 이사진들에게 주민들은 “학교를 공략하라”, “우편함에 홍보물을 꽂아라” 등의 의견을 주었다. 

이름에 대한 고민도 계속 됐다. 첼시 로버스는 ‘치즈윅’을 연고지로 하고 있지만 팀의 이름에서는 연고지를 떠올리기 힘들다는 주장들이 있었다. 주민들은 치즈윅 로버스를 더 선호했고 이시영은 “고민을 해보아야 할 것 같다“고 이야기 했다. 김수로는 “한국에서 스폰서십을 구해야 하는데 치즈윅이라는 이름을 사용하면 설명을 많이 해야 할 것 같은 느낌” 이라며 난색을 표했다. 치즈윅이라는 이름이 인지도 면에서 불리하여 스폰서를 구하기가 힘들다는 현실적인 고민 때문이었다.

다음날 이사진들은 첼시 로버스의 주요 공격수 아마르, 형제 선수 크리스와 다니엘, 막내라인 막스와 제임스를 만났다. 김수로는 선수들에게 한국에 가면 하고 싶은 것을 물어보았다. 선수들은 “서울에 가면 경기를 하고 싶다”, “잘하는 선수들의 경기를 보고 싶다”며 축구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KBS 2TV '으라차차 만수로' 캡처
KBS 2TV '으라차차 만수로' 캡처

김수로는 선수들에게도 “첼시 로버스라는 이름을 그대로 쓸지, 연고지를 따라 이름을 바꾸는 게 좋을지” 물었다. 지역 주민들과 달리 선수들은 만장일치로 첼시 로버스라는 이름이 마음에 든다고 대답했다. 이사진과 선수들은 첼시 로버스의 이름을 외치며 축구에 대한 열정과 의지를 다졌다. 

‘으라차차 만수로’는 구단주로 변신한 배우 김수로가 영국 축구 13부 리그 첼시 로버스를 운영하는 내용을 담은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