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세징야, 우상 앞에서 ‘호우’ 세리머니…but 호날두 결장에 팬들 비난 빗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우상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만날 기대감에 부풀었던 세징야는 끝내 그라운드를 함께 뛰지 못했다. 호날두의 결장에 팬들은 환불을 요구하며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26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가 3-3 무승부로 끝났다. 기대를 모았던 세계적인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끝내 결장했다.

반면 선발 출장한 세징야는 팀 K리그에서 유일하게 풀타임을 소화하며 전반 44분 결승골을 득점하는 등 활약했다. 

세징야 / 뉴시스
세징야 / 뉴시스

세징야는 호날두의 열혈 팬으로 잘 알려져있는 팀 K리그 선수. 그는 호날두 특유의 골 세리머니인, 높이 뛰어올랐다가 반 바퀴 돌며 두 손을 아래로 쫙 펴는 일명 '호우' 동작을 평소에도 즐겨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징야는 유벤투스의 방한 소식에 호날두의 유니폼을 갖고 싶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우상을 만날 기대감 때문이었는지 세장야는 이날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전반 44분 과감한 슈팅으로 유벤투스의 골망을 흔든 것. 이어 벤티에 앉은 호날두를 가리키며 '호우'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경기 종료 후 호날두의 유니폼도 그의 차지였다.

그러나 세징야의 기다림에도 불구하고 후날두는 끝내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경기 후반부 부터는 관객들의 야유가 이어졌고 경기가 끝나자 호날두를 향한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