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트와이스(TWICE) 사나, 상큼함 넘치는 애교둥이…‘사나 없이 못 살아’

  • 김진주 기자
  • 승인 2019.07.26 19: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주 기자] 트와이스(TWICE) 사나가 애교 넘치는 사진을 공개했다.

26일 사나는 트와이스 공식 인스타그램에 “FANTASY PARK #180727 PHOTO BY #챙챙”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사나는 꽃무늬 탑을 입은 채 손가락으로 볼을 콕 찌르며 상큼한 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화려하게 꾸며진 사진과 사나의 상큼함이 잘 어우러진다.

트와이스(TWICE) 인스타그램
트와이스(TWICE) 인스타그램

사나는 1996년생으로 올해 24세. 2015년 트와이스 ‘우아하게(OOH-AHH하게)’로 데뷔한 일본인이다.

트와이스는 데뷔곡뿐만 아니라 ‘치얼업(CHEER UP)’, ‘티티(TT)’, ‘시그널(SIGNAL), ‘왓 이즈 럽?(What is Love?)’, ‘예스 오알 예스(YES or YES)’, ‘팬시(FANCY)’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매 앨범마다 음원 차트 정상을 찍으며 대한민국 대표 걸그룹으로 자리 잡았다.

트와이스는 2019 월드투어 ‘트와이스라이츠(TWICELIGHTS)’를 지난 5월 25일, 26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 체조경기장을 시작으로 방콕, 마닐라, 싱가포르 아시아 지역을 거쳐 지난 17일부터 진행한 미국 LA, 멕시코시티, 뉴어크, 시카고로 이어지는 미주투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