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사건 반장' 빅뱅 대성, 불법 주점 영업 의혹..'이상한 빌딩'

  • 조상은 기자
  • 승인 2019.07.26 17: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은 기자] '사건 반장' 빅뱅 대성이 매매한 건물의 불법 주점 영업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26일 방송되 JTBC '사건반장'에서는 빅뱅 대성이 소유한 빌딩에 관한 의혹을 파헤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앞서 그룹 '빅뱅'의 멤버 대성이 소유한 수상한 건물에 대한 보도가 그려진 바. 자신이 소유한 강남 건물에서 불법 유흥주점이 운영되고 있다는 의혹이 퍼지면서 성매매 의혹도 피할 수 없게 됐다. 대성 측은 "불법 영업을 인지하지 못했다”며 불법 업소에 대해서 법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입장을 밝혔지만 그 의혹은 잠재워 지지 않았다.

사건반장 김복준 장희영 / JTBC 사건반장 캡처
사건반장 김복준 장희영 / JTBC 사건반장 캡처

이와 관련해 전문가들의 반응은 다양했다. 김복준 교수는 "일반 음식점은 무대장치, 음향시설 설치가 어렵다"면서 대성이 소유한 건물의 특징을 짚어냈다. 또한 장희영 교수 역시 "지난 4월 '여성 도우미 고용' 혐의로 적발됐다"며 소유 건물에 대한 의혹이 깊어져갔다. 

그외에도 전문가들은 멤버 대성이 자신이 소유한 건물에 대한 정보를 제대로 알고 구매를 했는지 여부는 물론이고 관리 역시 문제가 있었음을 짚어내 추후 사건 해결에 대한 관심이 이어졌다. 

한편 해당 사건에 대해 대성 측은 26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가장 먼저 군 복무 중에 이런 일로 여러분께 인사드리게 된 점, 여러분들 걱정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 라고 전했다.

이어 "보도내용의 본 건물은 제가 입대 직전 매입 후 지금까지 제 명의로 되어있는 건물이다. 매입 후 거의 곧바로 입대를 하게 되었고 이로 인해 건물 관리에서 미숙한 부분이 있었던 점,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현사태에 대해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