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퍼퓸’ 차예련, 임신 후 작품 위해 25kg 감량…“남편 주상욱과 친언니가 큰 위안돼”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7.26 14: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퍼퓸’에 출연했던 차예련이 임신으로 25kg가 늘었을 때 남편 주상욱과 친언니가 큰 힘이 됐다고 전했다.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KBS2 ‘퍼퓸’에 출연한 차예련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차예련은 ‘퍼퓸’으로 4년 만에 브라운관에 컴백했다. 그는 “잘 마친 것 같아서 개인적으로 만족하고 있다. 너무 오랜만에 나온 거라 걱정을 많이 했다. 결혼도 하고 아기도 낳고 개인적인 상황이 많이 변했다. ‘다시 활동할 수 있을까?’하는 걱정이 많았다”며 “다행히 마무리를 잘했다. 오랜만에 나왔는데 ‘아줌마 됐구나’ 소리 듣기 싫어서 살도 많이 뺐다. 최대한 잘하려고 노력했다. 부족한 부분도 많았지만 걱정했던 것보다는 시작을 잘한 것 같다. 신인의 마음으로 돌아갔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임신하고 25kg가 쪘다는 차예련은 이로 인해 스트레스 아닌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임신을 하고 25kg가 쪄서 충격과 상처를 받았다. 10키로는 조리원에서 빠지고 이후로는 조금 덜먹고 하면서 뺐다. 그런데 6개월정도 10kg가 그대로 머물렀다”며 “그래서 복귀하는 것에 스트레스를 받았다. 강박증처럼 ‘누가 날 찾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차예련 / HB엔터테인먼트
차예련 / HB엔터테인먼트

이어 “리딩 할 때까지도 7~8kg가 안 빠지는 상태였다. 출연 결정을 하고 나서 이대로 나가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완벽주의자는 아니지만 “결혼하고 애 낳으니까 아줌마 됐네”라는 소리를 듣기 싫었다. 모델 캐릭터를 맡았고 시놉시스에도 한국의 미란다커라고 쓰여있었다. 그래서 다른 모델들과 함께 비춰쳐도 비교되지 않게 7~8kg를 더 감량했다”며 “친언니도 애가 3명인데 승진도 하고 높은 자리에 올라가기도 했다. 그 모습을 보면서 위안도 받고 공부도 됐다. 친언니가 옆에서 많이 도와주기도 하고 응원을 해줘서 힘이 됐다”고 덧붙였다.

남편 주상욱 역시 큰 힘을 줬다며 “신랑은 일을 할 수 잇을까라는 고민을 할 때 가장 옆에서 가까이서 봤다. “누가 나를 다시 찾아줄까?”했을 때 긍정적으로 위로해줬다. 일에 대한 갈망이 있을 때 “그때 너는 무조건 할 수 있다. 한다는 마음만 먹으면 할 수 있다”라고 100이면 100번 다 그렇게 이야기를 해줘서 할 수 있었다”고 남편에 대한 사랑과 고마움을 드러냈다.

KBS2 ‘퍼퓸’은 인생을 통째로 바쳐 가족을 위해 헌신했지만, 한 가정을 파괴하고 절망에 빠진 중년 여자와 사랑에 도전해볼 용기가 없어서 우물쭈물하다가 스텝이 꼬여버린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차예련은 한지나 역으로 분해 4년 만에 하는 브라운관 컴백을 완벽하게 마쳤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