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윤지오, 후원금 사기 혐의→성폭력처벌법 고발…“아프리카 BJ시절 선정적인 방송 해”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7.26 10: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윤지오가 후원금 사기에 이어 아프리카BJ 시절 선정적인 방송을 했다는 이유로 성폭력 처벌법 위반으로 고발을 당했다.

26일 중앙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25일 익명의 시민 A씨는 윤씨를 성폭력범죄처벌법위반(통신매체이용음란죄)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제출했다. 

A씨는 “윤씨가 2016년 2월부터 2018년 6월 사이 ‘별풍선’ 수익을 얻기 위해 승무원 복장을 하고 선정적인 방송을 했다”며 “불특정 다수의 성적 욕망을 유발하거나 만족시킬 목적으로 성적 수치심과 혐오감을 일으키는 영상을 전송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2017년 7월15일과 2017년 7월17일 방송에서 각각 승무원 복장과 원피스를 입고 선정적인 방송을 했다”며 구체적인 사례를 들기도 했다.

윤지오 / 뉴시스
윤지오 / 뉴시스

앞서 윤씨는 명예훼손 및 후원금 사기 의혹으로 몇 차례 논란을 모은 바 있다.

지난 4월, 박훈 변호사는 윤씨가 허위 주장을 통해 경호비용·공익 제보자 도움 등 명목으로 후원금을 모아 이득을 취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윤씨가 불필요한 경찰 경호 인력 투입·장기간 호텔 사적 이용 등으로 국민 세금을 낭비하게 했다”며 사기 혐의로 그를 고발했다.

이후로도 계속되는 논란에 윤씨에 대한 진정성 논란이 불거졌고 이와 더불어 후원금까지 문제를 야기했다.

하지만 윤씨는 후원금을 받은 계좌의 내역을 밝히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였고 이에 지난 10일에는 후원자 439명이 윤씨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윤 씨 후원자들을 대리하는 법률사무소 로앤어스 최나리 변호사는 10일 서울중앙지법에 소송장을 접수했다.

반환을 요구할 후원금은 총 1천만 원대로 여기에 정신적 피해에 대한 위자료 등 2천만원을 책정해 합계 3천만원가량을 우선 청구했다.

이에 윤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도 절 의심하고 모함하는 분들 돈 하루빨리 되돌려드리고 싶다”고 말문을 뗐다.

그는 “그렇게 반환만 원하시며 인증과 관련된 서류 단 한 분도 안 보내주셨다. 본인들이 노출되는 것을 극도록 두려워하더라. 하나는 알고 둘은 모르시는 어리석음”이라고 자신은 관련 서류를 받은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또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변호사를 통해 명예훼손으로 윤지오를 고소했다. 박민식 전의원 역시 “윤씨가 피해자인 것처럼 속여 거짓과 부정한 방법으로 범죄 피해자 보호 기금을 지원받았다”고 말하며 그를 범죄피해자 보호기금법 위반 및 사기 혐의로 고발했다.

윤씨는 현재 후원금 논란 외에도 지금까지 해왔던 말과 반대되는 과거 행적이 드러나며 연이어 문제가 되고 있다.

하지만 윤지오는 논란이 불거짐과 동시에 지난 4월 캐나다로 돌연 출국했다. 이에 경찰은 윤씨의 입국이 늦어질 경우 강제송환도 검토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