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정경호-박성웅-이설 주연의 인물관계도는?…‘검블유’ 후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tvN의 새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오는 31일 첫방송 될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악마에게 영혼을 판 스타 작곡가 하립이 계약 만료를 앞두고 인생을 걸고 일생일대 게임을 펼치는 영혼 담보 코믹 판타지를 그리고 있다. 

이와관련 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속 인물들이 얽혀 있는 관계에 대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정경호가 분한 하립은 온갖 장르를 넘나드는 히트곡 작곡가다. 10년 전 악마에게 영혼을 판 대가로 부, 성공, 젊음을 거머쥐었으며 사실은 56세 무명가수 서동천이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인물관계도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인물관계도

박성웅이 연기할 모태강은 무명 시절을 거쳐 현재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는 톱스타 배우다.

실상은 악마에게 빙의된 상태로 인간과 영혼 계약을 맺고 그 몸을 숙주 삼아 살고 있는 '류' 가 바로 악마의 본 정체다.

이설이 맡은 김이경은 '음악'이란 꿈을 품고 살아가지만, 결코 대중 앞에 설 수 없는 비운의 무명 싱어송라이터다.

불우한 가정사로 소년범이 된 전적도 있지만 극강의 생활력을 자랑하고 있다.

현재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 출연하는 것으로 알려진 이들은 정경호, 박성웅, 이설, 이엘, 송강, 김원해 등이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의 후속으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