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믿었던 대성 마저…소유 건물서 '불법 유흥주점에 성매매까지’, 빅뱅의 수난은 ing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빅뱅의 승리가 버닝썬 사태로 그룹 탈퇴 및 연예계를 은퇴한 가운데 이번에는 빅뱅 멤버 대성의 빌딩에서 불법 유흥주점이 운영된다는 보도가 전해졌다.

25일 채널A 단독 보도에 따르면 빅뱅의 멤버 강대성이 소유한 건물에서 불법 유흥주점 운영 및 불법 영업에 성매매 알선까지 하고 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해당 건물은 대성이 지난 2017년 310억에 매입했으며, 대성은 현재 군복무 중이다.

건물에는 5층부터 8층까지 각종 식당과 사진관이 입주해 있다. 그런데 건물 외벽에는 간판도 없을 뿐더러 엘리베이터 안에는 식당으로 등록된 3개 층의 버튼이 작동하지 않았다는 것. 채널A 측은 사진관으로 등록된 8층은 철문으로 막혀있어 내부로 들어갈 수 없었다고 전했다.

저녁이 되자 점차 사람들이 북적거리기 시작했고 건축물대장에 신고된 것과 달리 총 5개 층에서 접대부를 고용하는 유흥주점들이 불법영업을 하고 있었다. 유흥업소 관계자는 비밀스럽게 성매매도 이뤄지고 있다고 귀뜸했다. 

빅뱅 대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빅뱅 대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반면 건물주인 대성 측은 전혀 몰랐다는 입장을 보였다는 것. 대성의 부동산 대리인은 "대성 씨는 건물주일 뿐 영업과 무관하다"며 "매입 당시 받은 사업자등록증 상의 사업으로만 알고 있다"고 밝혔다. 또 "불법 유흥업소로 확인될 경우 임차인들과의 계약을 파기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부동산 관계자들은 대성이 사전에 몰랐을 가능성은 적다고 입을 모았다.  

성매매, 탈세, 경찰 유착, 불법 영상 유포 등의 혐의를 받는 ‘버닝썬 사태’의 주역 승리, 그리고 마약과 군 특혜 의혹으로 논란을 빚었던 지드래곤과 탑, 여기에 대성까지. 한때 최고의 그룹으로 명성을 떨쳤던 빅뱅의 수난은 계속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