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강다니엘 쇼케이스, 타이틀 곡 '뭐해' 활동 계획은? "방송 활동과 팬미팅 협의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강다니엘이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강다니엘의 솔로 데뷔 앨범 ‘color on me’의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강다니엘은 타이틀곡 '뭐해'와 함께 수록곡 'I HOPE'로 올 여름을 시원하게 적셔줄 청량미 넘치는 무대를 선사했다.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서는 첫 솔로 데뷔를 앞둔 그의 활동 계획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강다니엘은 "예능 프로그램 등 방송 출연 계획은 협의할 시간이 무척 짧았던 걸로 안다. 조만간 좋은 소식을 드릴 수있으면 좋겠다"라며 "방송 출연과 팬미팅은 협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전 소속사와의 법적분쟁으로 오랜 공백기를 가져야 했던 강다니엘인 만큼 관련 질문도 빠지지 않았다.  강다니엘은 LM엔터테인먼트가 본인의 사전 동의 없이 강다니엘에 대한 전속계약상의 각종 권리를 제3자에게 유상으로 양도하는 공동사업계약을 체결해 전속계약을 정면으로 위반했다며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강다니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강다니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강다니엘은 "(제 3자 권리 양도에 대해)저는 전혀 알지 못했고 자세한 내용은 변호사님을 통해 충분히 전달드렸다"라고 양해를 구했다. 이어 "제가 활동을 결심하게 된 계기는 독자적으로 활동이 가능하다는 법적 판단을 듣고서다. 오랜 시간 기다려주신 팬들을 위해 활동을 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뭐해’를 비롯해 ‘INTRO(인트로)’, ‘Color(컬러)’, ‘Horizon(호라이즌)’, ‘I HOPE(아이 호프)’ 등 총 5곡이 수록됐으며, 오는 25일 오후 6시 각 음원 사이트에서 전곡 음원이 공개된다. 프로듀서팀 ‘디바인 채널’과 안무가 ‘앙투안’ 등이 힘을 모은 ‘color on me’는 강다니엘의 색을 더해 완성도를 높이며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번 앨범은 강다니엘이 자신만의 색을 찾아가고자 하는 고민과 앞으로 본연의 색을 만들어가겠다는 포부를 담았다. 강다니엘만의 색을 담아 완성된 ‘color on me’는 선주문 수량만 45만 장이라는 역대급 수치를  돌파, 강다니엘의 데뷔에 대한 팬들의 기대와 인기를 실감케 했다.

긴 공백을 딛고 드디어 날갯짓을 시작한 강다니엘은 25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타이틀곡 '뭐해'를 비롯해 솔로 데뷔 앨범 ‘color on me’를 발매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