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라디오스타’김경호, 임요한 아내 김가연, 박명훈, 개그맨 안일권 출연!김가연, 김구라 울대치고 싶었던 사연 윤종신, 박명훈에 소변 보며 '잘하고 있죠'(1)

  • 정희원 기자
  • 승인 2019.07.24 23: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원 기자] 24일 방송된 ‘라디오스타’ 627회 ‘소름유발자’특집에서는 김경호, 임요한의 아내인 배우 김가연, 박명훈, 개그맨 안일권이 출연했다.

데뷔 25주년인 김경호는 건대역 지하철 역에 아이돌처럼 팬들이 광고를 내줬다 말해 인기를 드러냈다. 인상적이었던 말이 ‘튼튼하게만 늙어다오’라 말했다. 

MBC 예능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MBC 예능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기생충에 출연해 인지도가 올라간 박명훈은 광대 개인기를 선보이며 칸 영화제때 겪은 이야기를 말했다. 자신의 존재 자체가 스포일러였다며, 혹시 영화를 안보신 분들은 채널을 돌려달라며 자신이 큰 반전의 포인트라 숨어다녔다 말했다. 

조폭출신으로 유명해졌다는 안일권은 전국에 있는 달건(건달)이 여러분이라며 5명이상 제발 사진 찍자 하지 말고 시비 걸어 달라 말했다.  

안일권은 김수미가 유일하게 싫어하는 남자연예인이라며 에피소드를 밝혔다. ‘수미네반찬’에 출연하게 되었는데 김수미가 송대관을 좋아한다는 소릴 듣고 잘 보이려고 송대관처럼 차려입고 말했는데 김수미 반응이 정말 안좋았다며 그 뒤론 그냥 안일권하겠다고 말했다 밝혔다. 

김가연은 김구라의 울대를 치고 싶었던 이야기를 말했다. 복면가왕에 출연해 정말 오래 전 이미지처럼 청순하고 귀엽게 행동하고 열심히 노래를 했는데 김구라가 바로 김가연이네 하고 맞췄다며 그렇게 열심히 하면 모르는 척 좀 하고 그럴 수도 있는거지 정말 울대 치고 싶었다 말했다. 

박명훈은 30년 전, 윤종신 24살, 박명훈 17살 때 화장실 소변기에서 단둘이 윤종신과 딱 마주쳤는데 자신에게 소변보면서 ‘잘하고 있죠’, ‘그럼 또 봐요~’라며 다정하게 말해 당황스러웠던 일을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