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오늘의 운세' 신동, 결혼을 늦게 할 관상? 하성운, 소개팅녀의 직업을 추측하다! 그 결과는?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유진 기자] 24일에 방송된  jtbc2 예능프로그램 '오늘의 운세' 1부에서는 소개팅 남녀의 직업과 인연을 전문가들이 예측했다. 

 

'오늘의 운세' 캡쳐

 

유부남으로 오해받는 신동은 '동자형 관상'으로 난천적이고 조기 성공할 팔자(백종원 처럼), 주변의 사람이 많은 상이라고 눈이 쌍커풀 수술이 너무 잘 되어서 놀랐다고 밝혔다. 그리고 재능이 많아 일에 몰두하다보니 결혼이 늦어지게 된다고 추측했다.
명리학적으로 보면 격으로 따지면 양인격으로 장군스타일로 몸을 쓰고 강단이 있으며 경쟁을 하는 운이라 그룹안에 있는 것. 결혼을 늦게 해야 한다고 했다. 멤버들을 다 장가보내고 2023년부터 결혼운이 열려 있다고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소개팅 남녀에 대한 최소한 정보만으로 자신의 분야에서 예측을 하기로 했다. 운명적 소개팅이 시작되었고 소개팅녀가 등장했다. 90년생 30세 쌍둥이자리인 소개팅녀의 직업을 전문가들이 예측해보기로 했다. 
우선 심리학전문가는 심리분석 결과 소개팅녀의 직업이 예술가라고 추측했다. 명리학 전문가 역시 예체능계열이라고 추측했다. 점성학자는 해외에 인연이 있거나 교육관련 직종일 수 있다고 추측했다. 관상학자는 무용을 전공한 교육직종이라고 추측했다.  

신동은 펑퍼짐한 의상과 두꺼운 목을 보고 요가강사라고 추측했다. 평소 레깅스를 입는 사람들이 펑퍼짐한 옷을 입고 외출한다는 것. 하성운은 선생님 느낌이었다가 스튜어디스라고 추측했다. 

소개팅남이 등장했는데 중저음의 부드러운 목소리를 가진 남자였다. 남자는 염소자리 29세의 남자였다. 하성운은 악기연주자라고 추측했다. 전효성은 사회복지사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관상학자는 설계디자이너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자유주의자 성향일 것이고 눈과 입이 크면 자신을 표현하는 직업일 것이라고. 눈썰미 있는 눈과 두툼한 기능인의 손을 보면 그렇다고 덧붙였다. 심리학자는 사업가라고 추측했고 점성학자는 이공계 연구원, 전문직으로 추측했고 명리학자는 머리를 쓰는 직업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두 사람은 청주와 인연이 깊었고 미국에서 대학을 나왔다고 여자가 밝혀서 점성학자가 '해외와 연관이 있다'고 한 부분이 일치했다. 
남녀는 서로 나이와 직업을 물었고 남자는 영상제작 스튜디오를 운영중이었다. 명리학자가 정확하게 추측했던 '기획, 연출' 이라는 부분이 일치했다. 여자는 플루트 전공했고 오스케스트라에셔 프리랜서로 일하는 중이라고 했다. 학생들을 가르치기도 한다고 밝혀서 심리학, 명리학자가 이 부분을 맞췄다. 두 사람 직업을 다 맞춘 명리학자는 자랑스러워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