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무비포커스] ‘나랏말싸미’ 영화적 상상력과 왜곡 사이…송강호X박해일X故 전미선 조합 통하나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7.24 15: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그리 감동적이지도 않고, 찝찝함과 의구심만 남는다.

영화 ‘나랏말싸미’(감독 조철현)는 신미스님이 한글 창제에 개입했다는 주장을 바탕으로 이야기를 전개한다. 그러나 검증되지 않은 신미스님의 활약에 집중한 나머지 세종을 무능하게 그리며 설득력을 잃었다.

영화 ‘나랏말싸미’는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을 집현전 학자들이 아닌 신미스님과 함께 만들었다는 가설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전개한다.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세종(송강호 분)과 신미스님(박해일 분)이 만나 유교와 불교적 사상 앞에서 갈등을 겪으면서도 끝내 애민정신을 중심으로 한글 창제를 시작하고, 마무리한다. 소헌왕후(故 전미선 분)의 역할도 무시할 수 없다. 두 사람의 만남과 갈등 종식의 키를 쥐고 있는 인물이 전미선이기 때문이다.

산스크리트어도 등장한다. 이 산스크리트어는 한글 자음과 모음의 기초가 되며 한글 창제의 기초가 된다고 그려진다.

이처럼 ‘나랏말싸미’는 우리가 알고 있는 한글 창제 과정과는 다른 이야기를 한다. 훈민정음에 대한 책 중 큰 가치를 인정받고 있는 ‘훈민정음 해례본’ 속 내용은 모두 배제된 수준이다.

영화 시작 전에도 나오듯 여러 가설들 중 하나를 재구성했고, 영화적 상상력이 더해졌으니 ‘나랏말싸미’에 정말 문제가 없다고 말할 수 있을까.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나랏말싸미’의 가장 큰 문제점은 세종 송강호의 역할이 두드러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영화 내내 송강호는 조정 대신들 등쌀에 말 한마디 속 시원하게 하지 못한다. 병들어 있는 모습이 가장 많이 강조되고, 그 당시 천대 받던 신분의 신미는 세종을 향해 거침없이 호통치고 오만한 태도를 보인다.

이런 모습은 한글이 창제되는 과정에서도 이어진다. ‘나랏말싸미’ 속 한글 창제의 주역은 신미스님과 그를 따르는 해인사 스님들이다. ‘한글 창제 과정’만 놓고 보자면 송강호를 비롯한 왕가 사람들은 그들을 보좌하고, 창제를 재촉하는 주변 인물에 머무를 뿐이다.

‘나랏말싸미’는 송강호가 세종의 인간적인 모습을 표현했다고 홍보한다. 틀린 말은 아니다. 가족들을 향한 애정과 백성을 향한 애민정신, 병들어 약해진 한 인간의 모습이 곳곳에서 보인다. 

그러나 이로 인해 세종의 학자이자 지식인으로서의 면모, 한 나라의 국왕으로서의 면모가 제대로 드러나지 않는다는 것은 문제다.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역사적 사실에 영화적 상상력을 더하고, 부각되지 않았던 인물을 앞세우는 시도는 좋다. 새로운 창작물의 시작이 될 수도 있고, 각본가나 감독의 기발한 생각을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기도 한다. 이때 가장 중요한 것은 왜곡될 수 있는 실제 역사에 오해가 생기지 않도록 적절한 균형을 유지하며 창작을 진행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영화 ‘나랏말싸미’는 신미스님을 한글 창제의 핵심에 놓아 세종의 존재감을 희미하게 만들었고, 스스로 균형을 잃었다.

다만, 영화 ‘나랏말싸미’를 통해 해인사 등 우리나라 곳곳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는 점은 장점이다. 또한 계절별 한복의 변천과 아름다운 미장셴들도 확인할 수 있다.

‘나랏말싸미’가 유작이 된 전미선의 연기는 말할 것 없이 뛰어나다. 학조 역의 탕준상이 2003년생이라는 사실이 믿겨지지 않는 캐릭터 소화력으로 존재감을 과시한다는 것도 특징이다.

영화 ‘나랏말싸미’는 24일 전국 개봉했다. 러닝타임 110분.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