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열여덟의 순간’ 김향기, 초근접 샷도 문제없어…순정만화 눈방울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07.24 13: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열여덟의 순간’ 김향기가 초근접 셀카를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최근 김향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곧 종강 1 #어제”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김향기는 파란색 모자와 줄무늬 티셔츠를 입고 카메라를 향해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내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카메라에 밀착했음에도 굴욕 없는 완벽한 미모를 자랑했다. 

이를 본 팬들은 “냄새씨 진짜 귀여워요ㅠㅠㅠ” “너무 이쁘다” “난 종강했는데ㅋㅋㅋ”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향기 인스타그램
김향기 인스타그램

00년생 올해 나이 20살인 김향기는 2003년 CF ‘파리바게트’로 데뷔했다. 아역배우로 연기 활동을 시작한 그는 영화 ‘마음이’ ‘그림자 살인’ ‘우아한 거짓말’ ‘증인’과 드라마 ‘여왕의 교실’ ‘눈길’ 등 다양한 작품에서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특히 2017년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의 막내 저승차사 이덕춘 역으로 천만 관객을 동원한 배우로 입지를 다졌다. 잇따라 2018년 후속작 ‘신과함께-인과 연’이 성공하며 대중적으로 크게 인기를 얻었다. 

최근 그는 드라마 JTBC ‘열여덟의 순간’으로 안방극장에 돌아왔다.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 드라마로, 김향기와 함께 옹성우, 신승호가 출연한다.

22일 방송을 시작했으며 매주 월화 오후 9시 30분 JTBC에서 방송한다. 김향기는 ‘열여덟의 순간’에서 유수빈 역을 맡아 18살 미숙한 청춘의 모습을 실감 나게 그릴 예정이다. 

한편 김향기는 상대 배우 옹성우와 24cm 키 차이로 설레는 케미를 발산해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그는 155cm 아담한 신장의 소유자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