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검법남녀 시즌2 (검법 남녀 2)’ 오만석, 노민우에 살인 사주한 이도국 정체 밝혀…정유미는 이수웅 탈색-제모 의심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7.23 22: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검법남녀 시즌2’에서 종방 1회를 앞두고 오만석은 노민우와 얽힌 이도국과의 관계를 파헤치고 정유미는 이수웅의 죄를 밝히게 됐다.  

23일 MBC 에서 방송된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29, 30회’에서는 지한(오만석)은 장철(노민우)에게 납치 된 후에 사건을 집요하게 쫓게 됐다.

 

MBC‘검법남녀 시즌2’ 방송캡처
MBC‘검법남녀 시즌2’ 방송캡처

 

오만석은 노민우가 죽인 박영수의 '뱀독살인 사건'과 대철(이도국)이 관계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도국은 노민우가 어머니를 살해 했을때 심문했던 검사로 노민우에게 “손톱 밑에서 네 살점 나올까봐. 엄마 손톱 다 깎아놨잖아. 목매달아 죽으면 삭흔이 나올 수 없다. 목을 휘감아서 죽인거다”라고 소리쳤었다. 

오만석은 모든 자료를 들고 이도국의 사무실로 왔고 “박영수 살인 네가 교사 했냐? 네가 닥터K(노민우)에게 사주 했잖아. 닥터K는 꼬리 몸통은 누굴까?”라고 말했다. 

또 은솔(정유미)는 동식(박준규)와 함께 강준서(이수웅)의 사무실로 갔다.

정유미는 이수웅이 머리를 탈색하고 온몸을 제모한 것이 의심스러웠지만 날짜가 지난 이상 그에게는 마약이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정유미는 이수웅 사무실의 어항에서 물고기가 죽은 것을 수상히 여겨서 물고기 시체를 국과수 연구실로 가지고 갔다.

또 이 물고기를 샐리(강승현)가 부검을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검법남녀 시즌2’ 는 까칠 법의학자 백범(정재영)과  열혈신참검사 은솔(정유미), 베테랑 검사 도지한(오만석)의 리얼한 공조를 다룬 드라마이다. 

노도철 감독은 크리에이터로서의 역할로 섬세한 연출부터 대본, 기획까지 참여해 웰메이드 수사물의 정점을 찍었다. 

또 ‘검법남녀 시즌2’는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32부작으로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MBC‘검법남녀 시즌2’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 캡처
MBC‘검법남녀 시즌2’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 캡처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는  월요일, 화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