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아베는 사죄하라” 일본 제품 불매 운동 열기 ing…경제 보복 항의한 대학생들 연행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7.23 02: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의 열기가 여전히 뜨거운 가운데 부산지역 대학생들이 일본 경제보복에 항의하는 퍼포먼스를 하다 경찰에 연행됐다.

22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5분께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에서 반일행동 부산청년학생 실천단 소속 대학생 6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일본영사관 내부 도서관에 있던 이들은 갑자기 영사관 마당으로 뛰어나와 최근 일본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내용 등이 담긴 플래카드를 펼치고 같은 구호를 외치다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이날 오전 영사관에 개별적으로 신분증을 내고 출입증을 받아 도서관에 들어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을 건조물 침입 등 혐의로 연행해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앞서 지역 시민단체들은 일본의 수출 규제를 명백한 '도발'로 규정하며 대대적인 반일 운동을 예고했다. 이날 오후 2시 부산영사관 후문에서는 시민단체인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등 30여 개 단체 회원들이 부산지역 시민단체 회원 50여명은 기자회견을 준비했다.

하지만 경찰은 인도가 좁다는 이유 등으로 영사관 후문 앞을 막아섰고 이에 반발한 시민단체와 마찰을 빚었다. 충돌이 잦아들며 기자회견이 시작되려는 순간 6명의 대학생들의 영사관 철망사이로 일본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친 것.

이들이 준비한 플래카드와 구호 내용은 '일본의 재침략 규탄한다', '경제 도발 규탄한다', '아베는 사죄하라' 등이었다. 

이처럼 한일 관계 문제가 점차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입장을 밝혔다. 22일 아베 총리는 자민당 본부에서 NHK를 통해 중계된 기자회견에서 "현재의 한일관계를 생각할 때 최대의 문제는 국가 간 약속을 지키느냐 그렇지 않으냐는 것"이라고 말하며 "신뢰의 문제"를 언급했다.

아베 신조 총리 / 연합뉴스 제공
아베 신조 총리 / 연합뉴스 제공

아베 총리는 "수출관리에 대해 말하면 바세나르 체제 등 국제 루트 하에서 안보를 목적으로 적절한 실시라는 관점에서 운용을 재검토한 것으로, 대항조치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한일 청구권 협정에 위반하는 행위를 한국이 일방적으로 행해 국교 정상화의 기초가 된 국제조약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밖에도 위안부 합의를 비롯해 양 국가 간의 국제약속을 한국이 일방적으로 깨뜨린 만큼 우리(일본)로선 먼저 약속을 지켜주기를 바란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민단체 연대는 오는 27일 오후 6시 부산진구 서면에서 대규모 집회를 여는 등 대대적인 반일운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