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EXO-SC 찬열, 세훈과 엑소 유닛 결성 이유? “붙어있을 때 느껴지는 케미스트리 좋아”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7.22 14: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엑소 세훈과 찬열이 유닛 EXO-SC 결성 소감을 밝혔다.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엑소 새 유닛 세훈&찬열 첫 번째 미니앨범 ‘왓 어 라이프(What a lif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수호가 MC로 참석해 의리를 뽐냈다.

엑소 세훈&찬열(EXO-SC)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엑소 세훈&찬열(EXO-SC)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첫 번째 미니앨범 ‘What a life’는 두 멤버의 다채로운 음악 세계를 보여주고자 세 곡을 타이틀로 선정해 각기 다른 매력의 트리플 타이틀곡을 만날 수 있다.

찬열은 “데뷔를 했을 때부터 굉장히 하고 싶었던 장르이기도 하고 그런 장르를 세훈이랑 함께 할 수 있게 돼서 우선 세훈이한테 정말 고맙다는 말 전하고 싶다. 그런 기회를 만들어준 엑소에게도 감사하다”며 “물론 저는 멤버들 간의 케미가 누구와 누가 붙어있든 좋다고 생각하는데 세훈이랑 붙어있을 때 느껴지는 케미스트리, 룩이 개인적으로 좋다고 많이 느꼈다. 우리가 데뷔하기 전 연습생 때부터 세훈이 목소리를 들으면서 특색 있고 정말 매력 있는 보이스라고 여태까지 생각해왔는데 드디어 합을 맞춰볼 수 있게 됐다고 생각하니까 우선 정말 기쁘다. 얼른 더욱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다”고 세훈과의 유닛 소감을 전했다.

세훈은 “유닛이 좋은 기회인 것 같아서 정말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찬열이 형이랑 이 앨범을 작업하면서 가볍게 준비하지 않았다. 정말 열심히 했다”며 “준비 과정에 정말 신경을 썼으니까 꼭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 많은 분들께서 우리 앨범에 수록된 노래들 듣고 치유와 행복을 받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엑소 세훈&찬열(EXO-SC)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엑소 세훈&찬열(EXO-SC)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번 앨범에는 다이나믹 듀오 개코와 히트 작곡가팀 디바인채널이 전곡 프로듀싱을 담당해 눈길을 끈다. 여기에 리듬파워 보이비, 행주, AOMG 대표 프로듀서 그레이가 곡 작업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세훈과 찬열 역시 전곡 작사에 참여한 것은 물론, 5번 트랙 ‘롤러코스터’와 6번 트랙 ‘몽’의 작곡에도 참여해 눈길을 끈다.

첫 번째 타이틀곡 ‘What a life’는 ‘일하는 것도, 노는 것도 모두 즐겁게 하자’는 메시지를 담아 세훈&찬열 특유의 긍정적인 에너지를 느낄 수 있으며, 두 번째 타이틀곡 ‘있어 희미하게’는 여름 휴가지의 풍경을 생생하게 그려낸 가사와 청량하고 시원한 멜로디가 인상적인 곡이다. 세 번째 타이틀곡 ‘부르면 돼’는 감성적인 분위기의 힙합곡으로 가사에는 관심 있는 상대와 가까워지고 싶은 마음을 진솔하게 풀어냈다.

수록곡으로는 친구와 연인 사이의 애매한 관계를 선에 빗대어 표현한 ‘선’, 꿈속에서만 볼 수 있는 연인에 대한 그리움을 담은 아련한 분위기의 ‘夢 (몽)’, 연인 간 깊은 사랑에서 느껴지는 설렘을 마치 롤러코스터를 타는 것에 비유한 ‘롤러코스터’까지 총 6곡이 담겼다.

엑소 유닛 세훈&찬열(EXO-SC)의 첫 번째 미니앨범 ‘왓 어 라이프(What a life)’는 22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