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제보복'에 아베 규탄 시위 및 분신까지 日대사관 앞 긴장감 고조…日참의원선거 오늘 시행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7.21 08: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잇단 1인시위·집회에 분신 추정 사고까지…경찰, 경력 증원해 상황 주시

[김명수 기자]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한·일 관계가 급격히 악화하자 서울 광화문 인근에 있는 주한 일본대사관 주변의 긴장도 고조되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을 규탄하는 시위·집회가 대사관 부근에서 잇따른 데 이어 분신 추정 사고까지 발생하자 경찰은 경비태세를 강화하며 사태를 주시하고 있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최근 일본대사관이 입주한 건물 입구와 그 인근에 대기하는 기동대 경찰관과 의무경찰 인력이 종전보다 증원됐다.

기존 근무 인원은 주간 14명·야간 10명이었지만 최근에는 주간 18명·야간 12명으로 주야 각각 4명·2명이 늘었다.

일본대사관 앞 집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대사관 앞 집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은 평소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가 출퇴근하거나 외부로 나갈 때 주차장에 경력을 추가 배치해 현장을 관리하지만, 최근에는 돌발상황에 대비해 전보다 한층 더 주의를 기울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누군가가 대사 쪽으로 물건을 던지는 등 돌발행동을 할지 몰라 출퇴근하거나 외부 일정을 나가는 경우에는 주차장 쪽 경비도 강화했다"고 말했다.

이러한 조처는 최근 일본 대사관 앞에서 벌어진 상황과 무관치 않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시작된 이후 일본대사관 앞에서는 1인시위와 시민사회단체의 집회가 이어지고 있다. 더구나 19일 새벽에는 김모(78)씨가 차 안에서 분신으로 추정되는 사고로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당시 대사관이 입주한 건물 앞에 세워진 김씨의 차 안에는 부탄가스와 휘발유 등 인화성 물질이 발견됐고, 김씨가 지인과 한 통화에서 일본에 대한 반감으로 불을 지르겠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이 사고가 발생하자 경찰은 대사관 입주 건물 주차장 인근에 경력 2명을 추가로 배치했고, 경찰청 경비국 관계자들이 현장으로 나와 건물 주변을 살펴보며 경비 상황을 확인하기도 했다.

대사관 입구를 지키던 한 의경은 "대사관 근처에 비정상적으로 차를 타고 다가오는 사람이 있으면 용무를 확인하라는 지시를 들었다"며 "이전 근무 때와 비교해 경비가 확실히 삼엄해진 느낌"이라고 말했다.

일본에 대한 반발이 수그러들지 않으면서 대사관 인근 집회·시위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전날 대사관 앞에서는 민중당 김종훈 의원(울산 동구)과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소속 관계자 등 6명이 동시 1인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이날 오후 6시에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과 한국진보연대, 한국YMCA전국연맹, 정의기억연대 등 9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여 옛 일본대사관 건너편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촛불집회를 연다.

경찰 관계자는 "반일 감정이 악화했을 때부터 인력을 강화했고 다시 한번 종합적으로 검토할 생각"이라며 "내부 검토를 거쳐 근무 인원을 보강하는 방안 등을 포함해 전반적으로 고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 아베 내각이 수출규제라는 경제보복 조치를 내세운 배경으로 의심되는 참의원 선거가 오늘 시행된다.

아베 신조(安倍晉三) 총리 정권에 대한 평가 성격을 띈 것으로 간주되는 일본 참의원 선거는 21일 오전 7시 전국 약 4만7000곳의 투표소에서 시작됐다.

총 245석 가운데 이번 참의원 선거를 통해 선거구 74, 비례대표 50 등 총 124석이 바뀌게 되는데 모두 370명이 입후보했다.

지난 2010년 7월11일 일본 도쿄 시부야(渋谷)의 한 선거구에서 한 유권자가 참의원 선거 투표를 하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晉三) 총리 정권에 대한 평가 성격을 띈 것으로 간주되는 일본 참의원 선거가 21일 오전 7시 전국 약 4만7000곳의 투표소에서 시작됐다. 2019.7.21 / 뉴시스
지난 2010년 7월11일 일본 도쿄 시부야(渋谷)의 한 선거구에서 한 유권자가 참의원 선거 투표를 하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晉三) 총리 정권에 대한 평가 성격을 띈 것으로 간주되는 일본 참의원 선거가 21일 오전 7시 전국 약 4만7000곳의 투표소에서 시작됐다. 2019.7.21 / 뉴시스

6년반에 걸친 아베 정권에 대한 평가가 이뤄지는 이날 선거에서는 연금제도와 10월의 소비세율 인상의 정당성, 헌법 개정 등이 이슈로 다뤄져 왔다. 여당이 안정적 정권 기반을 확보할 수 있을지, 아니면 야당이 세력을 확대해 여당에 공세를 강화할 수 있을지가 초점이다.

특히 자민·공명 양당과 일본유신회 등 개헌 찬성 세력이 개정 발의에 필요한 3분의2 의석을 차지할 수 있을지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에 의석이 바뀌지 않는 121석 가운데 개헌 찬성 세력이 확보하고 있는 의석은 모두 79석으로 최소 85석 이상을 확보해야 개헌 발의에 팔요한 164석을 넘어설 수 있다.

투표는 오후 8시에 끝나며 곧바로 개표가 이뤄진다.

1명을 뽑는 32개 선거구에서 집권 자민당 후보와 4개 야당 통일 후보가 맞대결을 펼쳐 이들 선거구의 향배가 선거의 승패를 가르는 열쇠가 될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