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의사요한’ 지성-이세영-이규형, 인물관계도 공개…‘총 몇부작 드라마?’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7.20 09: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지성, 이세영, 이규형 등이 출연 중인 ‘의사요한’의 인물관계도가 공개됐다.

총 32부작인 SBS 금토드라마 ‘의사요한’은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메디컬 드라마다.

극중 지성은 한세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 차요한 역을 맡았다. 닥터 10초. 환자가 진료실 문을 열고 들어와 자리에 앉기까지 딱 10초면 파악이 끝난다.

‘신은 당신을 아프게 하고 나는 당신을 낫게 한다’고 뻔뻔하게 말하고, 그 말을 지키기 위해 집요하게 환자와 병을 파고드는 의사. 마취통증의학과 최연소 교수이자 가장 촉망받는 의사다.

그의 이름은 병 고칠 ‘요’, 즐길 ‘한’, 의사 요한. 뛰어난 실력으로 명성을 떨치던 요한에게 운명처럼 한 환자가 나타난다. 스무 살의 말기 항문암 환자, 윤성규.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그는 세상을 떠났다.

통증조절을 담당했던 요한의 손에 환자를 사랑했고, 환자가 사랑했던 의사 요한은 왜, 어떻게 환자를 죽음에 이르게 했을까?

SBS ‘의사요한’ 공식 홈페이지
SBS ‘의사요한’ 공식 홈페이지

이세영은 한세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레지던트 2년차 강시영 역을 맡았다. 대대로 의사인 집안, 한세병원 이사장과 마취과장의 장녀. 수석을 놓치지 않는 실력은 엄마를, 환자의 말에 눈물짓는 공감능력은 아빠를 닮았다. 

하지만 아직은 실력보다 공감능력을 더 발휘하는 바람에 환자에게 감정이입 좀 그만하라는 특명을 받은 햇병아리 의사다. 그만큼 환자의 병뿐만 아니라 환자의 감정에 집중하던 착한 의사 시영은 어느 날 홀연히 병원을 떠나버린다.

그리고 1년 남짓 시간이 흐른 어느 날, 우연히 교도소 의무관 알바를 하러 갔다 의사출신 재소자 6238을 만나게 된다. 스캐너라도 달린 듯 10초 안에 환자를 파악하고 이미 치료계획까지 빠르게 세우는 천재적인 전직 의사 6238. 그를 만난 단 하루가 시영의 인생을 통째로 바꿔놓는다.

홀연히 떠났던 병원으로 다시 돌아간 시영은 자신의 지도교수로 컴백한 6238, 의사 요한과 재회하는데. 이제 시영은 환자의 고통을 해결해 주기 위해서는 무엇도 두려워하지 않는 새로운 의사 인생을 시작한다.

이규형은 서울남부지검 형사3부 검사 손석기 역을 맡았다. 3년 전 차요한 사건의 담당검사인 그는 법에 반하는 어떤 타협도, 어떤 예외적용도 하지 않는 원칙주의자다.

사형제도에 반대하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사람을 죽이는 행위에 ‘좋은 살인’, ‘좋은 죽음’이란 없기 때문이다. 범죄자가 무고한 사람을 죽이는 것도 살인이고, 의사가 환자를 존엄사 하는 것도 살인이다. 

그런 의미에서 차요한은 위험한 의사다. 차요한이 출소 후 복귀하자 마치 장발장을 쫓는 자베르 경감처럼 그를 면밀히 살피며 주시한다.

지성, 이세영, 이규형을 비롯해 황희, 정민아, 권화운, 오현중, 손산, 이유미, 김혜은, 김영훈, 엄효섭, 오승현, 정재성, 전노민, 신동미, 정인기 등이 출연 중인 SBS 금토드라마 ‘의사요한’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