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일본 교토애니메이션(쿄애니) 방화 용의자 "표절이나 하고"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7.19 23: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본 교토의 애니메이션 제작회사에서 지난 18일 발생한 방화사건의 용의자가 범행 동기에 대해 "소설을 훔친 것에 불만이 있었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요미우리신문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교토시 후시미(伏見)구에 있는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에서 발생한 방화로 33명이 숨진 사건과 관련, 현장 인근에서 용의자로 경찰에 붙잡힌 남성(41)은 이같이 말했다.

경찰은 이 남성이 작품 등을 둘러싸고 교토 애니메이션 측에 일방적인 반감을 가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번 사건을 방화 살인 사건으로 수사하고 있다.

앞서 이 남성은 해당 업체에 대해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표절이나 하고"라는 취지로 말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일본 '교토 애니메이션' 화재 부상자들 치료 / 연합뉴스
일본 '교토 애니메이션' 화재 부상자들 치료 / 연합뉴스

이 남성이 어떠한 작품을 창작했는지는 불확실한 상태여서 경찰은 이와 관련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전신에 화상을 입은 그는 현재 의식불명 상태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남성의 의식이 돌아오는 대로 체포,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예정이다.

경찰은 이 남성이 현장에서 500m 떨어진 주유소에서 휘발유 40ℓ를 구입해 손수레로 이를 운반하는 등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도 조사하고 있다.

또한, 현장에 떨어져 있던 가방에 여러 개의 흉기가 들어있어 이 남성이 습격 목적으로 준비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일본 언론은 지적했다.

사이타마(埼玉)시의 아파트에 거주지를 둔 이 남성은 소음 등으로 이웃 주민과 충돌한 적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방화로 인명피해가 컸던 이유로 나선형 계단으로 층이 연결돼 있어 화재 확산이 빨랐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경찰은 신병을 확보한 이 남성의 이름이 아오바 신지(靑葉眞司)라고 이날 오후 공개했다.

경찰은 이 남성이 아직 치료를 받고 있어 체포하지 않은 상태이지만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용의자의 이름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피해를 본 '교토 애니메이션'이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해 10월 살해 예고를 받았다고 신고한 적이 있다면서도 이번 방화사건과의 관련성은 아직 명확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한편, 일본 애니메이션을 해외에 알리는 미국 텍사스주(州)의 한 기업은 인터넷에서 자금을 모으는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에서 의연금 모금에 나섰는데, 이날 오전 현재 105만 달러(약 11억원)가 모였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사건 현장에는 희생자를 추모하는 사람들이 잇따라 방문했으며 눈물을 흘리는 팬의 모습도 볼 수 있었다고 일본 언론은 소개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