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엑시트’ 이상근 감독, 조정석과 소녀시대 윤아 조합?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7.19 16: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조정석과 윤아의 신선한 조합,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

‘엑시트’의 이상근 감독이 조정석과 소녀시대(SNSD) 윤아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로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영화 ‘엑시트’의 이상근 감독을 만나 개봉 전 작품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상근 감독 / CJ엔터테인먼트
이상근 감독 / CJ엔터테인먼트

이날 이상근 감독은 ‘엑시트’의 주연 배우로 조정석과 윤아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이냐는 질문에 “창작자는 어쨌든 글을 쓰면서 ‘이런 배우가 이 역할을 맡았으면 좋겠다’라고 시뮬레이션 하기 마련”이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그렇게 시뮬레이션을 했을 때 정석씨가 ‘용남’에 잘 맞지 않을까 싶었다”며 “연기를 잘하는 배우분들은 많지만 정석씨처럼 코믹에서 정통까지 연기 스펙트럼이 넓은 연기자는 많지 않다고 생각한다”라고 조정석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윤아에 대해서는 “때마침 영화 ‘공조’에서도 빛을 발하고 좋은 호응을 이끌어냈다. 또 ‘효리네 민박’이 이슈가 되면서 보지 못했던 털털하고 인간적인 모습을 보면서 이 조합(윤아와 조정석)이 되게 신선하지 않을까 싶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상근 감독 / CJ엔터테인먼트
이상근 감독 / CJ엔터테인먼트

그러면서 이상근 감독은 “용남과 의주라는 캐릭터가 체력적인 부분이 많이 필요한 롤이다. 대역을 쓰기도 하지만 실질적인 배우의 움직임을 보고 싶어서 두 사람의 체력적인 부분도 알아봤다”라며 “정석씨는 몸을 잘 쓰고 액션 연기를 잘한다는 소문이 널리 퍼져있었고, 윤아 씨는 오랜 훈련과 활동 경험 그리고 의지도 강하다는 얘기를 들었다. 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겠다 싶었다”라고 조정석과 윤아의 조합에 만족스러움을 드러냈다.  

특히 이상근 감독은 조정석과 임윤아에게 시나리오를 건넨 후 작업실 한 벽면에 두 사람의 얼굴을 프린트 해서 부적처럼 붙여놨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엑시트’는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 하는 청년백수 용남(조정석 분)과 대학동아리 후배 의주(임윤아 분)의 기상천외한 용기와 기지를 그린 재난탈출액션극으로 배우 조정석, 임윤아, 고두심, 박인환, 김지영 등이 출연했다. 

‘가스 재난’이라는 색다른 소재와 조정석, 임윤아의 열연으로 개봉 전부터 좋은 반응을 얻으며 올 여름 최고 흥행 복병으로 급부상한 ‘엑시트’는 오는 7월 31일(수) 문화가 있는 날, IMAX 및 2D 개봉한다. 12세 관람가. 러닝타임 103분.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