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은퇴선언' 정병국, XX행위로 선수생활 마감…포승줄 묶여 법정 이동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9.07.19 14: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도심 길거리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소속 정병국(35) 선수의 구속 여부가 19일 결정된다.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공연음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정씨는 이날 오후 1시 15분께 인천 남동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경찰 승합차를 타고 인천지법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 법정으로 이동했다.

정씨는 검은색 모자와 마스크를 착용해 얼굴 대부분을 가렸으며 포승줄에 묶인 모습이었다.

그는 영장실질심사 전 인천 남동경찰서에서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정병국 / 연합뉴스
정병국 / 연합뉴스

정씨는 "전자랜드 팬에게 할 말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죄송합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이날 영장실질심사는 오후 2시부터 이종환 인천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진행하며 구속 여부는 밤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정씨는 올해 초부터 이달 4일까지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수차례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마지막 범행이 벌어진 지난 4일 한 여성 목격자의 112 신고를 받고 사건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용의자를 정씨로 특정했다.

이후 지난 17일 전자랜드 홈구장인 인천삼산월드체육관 주차장에서 그를 체포했다. 정씨는 경찰에 체포될 당시 곧바로 혐의를 일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 전 술은 마시지 않았다. 죄송하다"면서도 구체적인 범행 동기는 밝히지 않았다.

인천 제물포고와 중앙대를 졸업한 정씨는 2007년 프로농구 신인드래프트 3라운드 22순위로 전자랜드에 입단했다. 3라운드에서 뽑힌 선수로는 드물게 한때 주전급 선수로 활약했으며 2016∼2017시즌이 끝난 뒤에는 식스맨 상을 받기도 했다.

정씨는 전날 언론 보도로 범행 사실이 알려지자 소속팀 전자랜드를 통해 "구단과 KBL의 명예를 실추한 것에 책임을 통감한다"며 현역에서 은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 사건과 관련해 프로농구를 주관하는 KBL은 "19일 오후 4시 서울 논현동 KBL센터에서 정병국과 관련해 재정위원회를 연다"고 밝혔다.

정병국은 과거에도 수차례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음란행위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정병국은 18일 전자랜드 구단을 통해 "이유 불문하고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켜 팬들에게 죄송하다. 구단 및 KBL의 명예를 실추시킨 것에 책임을 통감하며 더 이상 누가 되지 않도록 은퇴를 하겠다"고 밝혔다.

KBL 관계자는 "아직 은퇴선수로 공시하지 않았기 때문에 KBL 선수"라면서 "재정위원회에서 처벌이 이뤄지는 것이 당연하다"고 말했다.

'3점 슈터'로 알려진 그는 송도중, 제물포고, 중앙대 졸업 후 2007년 3라운드 2순위로 전자랜드에 지명됐다. 2016~2017시즌에는 식스맨상을 받았다. 

2019~2020시즌을 준비해야 하는 전자랜드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전자랜드 본사 법무 관련 직원과 구단 직원이 남동경찰서로 가 정병국과 만나 진상을 파악했다.

자초지종을 파악한 후 징계 수위 등을 검토할 계획이었지만, 정병국이 은퇴를 선언하면서 이 또한 소멸됐다. 

전자랜드 측은 "징계 수위를 논하려고 했으나 선수 본인의 의사에 따라 은퇴 수순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향후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선수단 관리를 더욱 철저히 하겠다는 뜻도 밝혔다.전자랜드 관계자는 "선수단에서 불미스러운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교육과 선수 관리를 할 것"이라면서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사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