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태풍 '다나스' 경로는 여수에서 동해안으로 예상…제주공항 윈드시어 특보 발효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7.19 11: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제5호 태풍 ‘다나스’가 제주도로 북상하면서 제주도 남쪽 해상에 태풍경보가 발효되고, 오전 6시50분 기준 제주국제공항에 윈드시어(돌풍)와 호우특보가 발효됐다.

제주지방기상청은 19일 오전 10시를 기준으로 제주도 남쪽 먼 바다에 태풍경보를 내렸다.

태풍 다나스는 오전 9시 기준으로 중국 상하이 남동쪽 약 3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8㎞로 제주도 서남쪽 해상을 향해 북진하고 있다.

다나스는 19일 오후 9시 서귀포 서남서쪽 약 250㎞ 부근 해상까지 이동해 제주지역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태풍 다나스는 중심기압 990h㎩, 최대풍속 초속 24m로 소형 태풍에 해당한다.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 경로 / 기상청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 경로 / 기상청

기상청은 태풍이 20일 오전 3시 서귀포 서쪽 약 13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한 뒤 오후 3시 여수를 지나 한반도를 관통해 21일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함께 19일 오전 제주 전역에는 호우경보가 내려졌으며, 제주도 전 해상에는 태풍 예비특보가 발효 중이다.

또한 오전 6시50분 기준 제주국제공항에 윈드시어(돌풍)와 호우특보가 발효됐다.

윈드시어는 갑자기 바람의 방향이나 세기가 바뀌는 돌풍이나 난기류를 말한다. 강한 상승기류나 하강기류가 만들어지면 바람의 풍향과 풍속에 변화가 생기는 윈드시어가 발생한다.

제주공항에서는 운항 예정인 항공기 448편(출발 227·도착 221)가운데 현재까지 1편이 결항되고, 23편(출발 11·도착 13)이 지연됐다.

제주 바닷길은 이날 오후부터 전면 통제돼 여객선 운항에 차질을 빚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30분 조기출발하는 제주발 목포행 산타루치노 이후 모든 출·도착 여객선(16편)이 기상악화로 결항됐다.

태풍이 접근하면서 제주 해상에는 오는 20일까지 바람이 초속 10~20m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2~6m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제주 해안에 너울성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도 있어 높은 물결로 안전사고와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