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CNN 보도→국제적 망신… ‘의성 쓰레기산’ 형성한 혐의 3명 구속기소…28억 추징 절차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7.19 00: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경북 의성 단밀면에 ‘쓰레기 산’이 화제를 모으는 가운데 부부가 재판에 넘겨졌다.

18일 대구지검 의성지청은 폐기물을 방치하고, 폐기물처리 수익금 28억원을 빼돌린 혐의(폐기물관리법 위반 등)로 폐기물처리업체 대표 A(64)씨와 부인 B(50)씨를 구속기소했다.

의성 쓰레기 산 / 안동MBC 방송캡처
의성 쓰레기 산 / 안동MBC 방송캡처

또 이들 부부의 범죄 수익을 감추려고 도와준 토지거래 및 대출 브로커 C(53)씨도 사기 미수 및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이와 함께 폐기물 무단 방치에 가담한 혐의로 D(69)씨 등 8명에 대해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A씨 부부는 2017년 8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경북 의성군 단밀면에 폐기물 재활용사업장을 운영하면서 폐기물 17만톤을 무단 방치했다. 부부는 사업장에서 허위계산서와 차명계좌를 이용해 수익금 28억원을 빼돌려 경북 김천에 새로운 폐기물업체를 설립하기도 했다. 

한편 경북 의성군에서 폐기물처리업체를 운영한 이들 부부는 서울, 경기, 경북 등 전국 곳곳의 폐기물을 받은 뒤 이를 처리하지 않고 산더미로 쌓아오다 CNN에 ‘쓰레기 산’으로 보도되는 등 국제적인 망신을 사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