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의사요한’, ‘뉴하트’ 이후로 또다시 사회에 선한 영향력 끼칠 수 있을까 (종합)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7.18 16: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의사요한’ 출연진들이 시청률은 물론, 사회에 선한 영향력까지 주고 싶다는 소망을 전했다.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의사요한’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지성, 이세영, 이규형, 황희, 정민아, 김혜은, 신동미가 참석했다.

SBS ‘의사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흥미진진하게 찾아가는,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휴먼 메디컬 드라마다.

앞서 ‘의사요한’에서는 사회적인 화두와 맞물려 의료 현장의 갑론을박을 자아내고 있는 존엄사와 국내 드라마 최초로 마취통증의학과 의사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는다고 알려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지성은 ‘의사요한’으로 ‘뉴하트’ 이후로 12년 만에 메디컬 드라마로 돌아왔다. 

또 다시 의사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에 대해 지성은 “책임감이 많이 느껴진다. 11년 전에 뉴하트를 할 때 드라마를 군 전역 후 처음 찍었다. 그래서 열심히 찍었고 촬영에 임했다”며 “그 드라마를 마치고 ‘레지던트가 아닌 교수역을 해야지’ 했는데 현실이 된 것 같아서 의미가 깊다. 제가 병원을 좋아한다. 세상에서 가장 진심이 묻어나는 공간이라는 생각이 든다. 항상 병원에 가면 마음이 편안해진다. 메디컬 드라마를 선택했을 때 다른 작품을 선택했을 때 보다 설렜다”고 전했다.

그는 “드라마가 진짜가 될 수는 없기 때문에 진짜로 보이려면 진심을 다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진심으로 내가 할 수 있는 공부는 다 하고 있다. 드라마에서 내뱉은 말들을 내가 책임질 수는 있어야될 것 같아서 공부를 하고 있다”며 “제가 선천적인 척추 분리증이 있어 뼈가 일부분 없다. 어릴 적부터 건강을 지키기 위해 운동을 많이 했다. 어린 시절 신경을 쓰고 살아왔던 저에게는 남다른 의미가 있었다. 그래서 공감도 많이 됐다”고 덧붙였다.

SBS ‘의사요한’

또한 이세영은 ‘의사요한’으로 처음으로 메디컬 드라마에 도전하게 됐다. 

이세영은 “이세영 감독과 지성 선배님들이 하신다는 말에 기쁘게 참여하게 됐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그는 “누군가 힘든 일이나 아픔이 있을 때, 그 아픔을 해결해주기 전에 공감 받는 것만으로도 굉장히 큰 위안을 받는다”며 ”저희 드라마를 보시면서 많은 분들께서 위안을 얻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부담이 있었지만 이 인물이 멋지고 사랑스러워서 욕심났던 게 컸다. 이 인물이 굉장히 큰 상처와 아픔을 딛고 의사로서만 판단할 수 없는 입장에서 배우고 성장해나가는 그런 과정을 겪는다. 이 인물의 상처가 굉장히 커보였으면 좋겠다. 멋지게 성장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작품에 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강시영을 표현하기 위해 의학 드라마를 많이 찾아보고 참고했다고 전했다.

그는 “다양한 인물들을 많이 찾아보려고 했다. 그 과정에서 ‘뉴하트’도 다시 봤다“며 “제가 레지던트 입장이기 때문에 이럴 때 어떻게 연기하면 좋을지, 레지던트 일 때 태도를 여쭤보기도 한다”고 지성과의 훈훈한 관계를 드러냈다.

그리고 이세영이 느낀 지성의 ‘뉴하트’와 ‘의사 요한’에서 차이점도 살짝 공개했다.

이세영은 “지금은 무게감 있고 상처 입은 느낌이 있다. 그런데 뉴하트를 보는데 밝은 모습이 보였다. 너무 귀여우셨다. 그래서 많이 웃었다”며 “촬영 끝나고 조금씩 이어보는데 아침에 현장에서 보던 교수님이 아니었다”고 말하며 웃음을 터트렸다.

지성은 “아침에 와서 저만 보면 웃는다. 그럼 “‘뉴하트’ 봤지” 라고 물어본다”고 덧붙였다.

이세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세영은 유독 웃음이 많다고. 그 웃음은 촬영 현장에서도 여전했다.

이세영은 “의학드라마라 긴박하거나 진지한 장면을 찍을 때가 많다. 입에 붙지 않는 용어들로 대사를 하다가 NG가 나기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이 멘붕에 빠진다. 그럼 웃음 지뢰를 밟고 촬영이 지연되는 상황도 제가 많이 일으킨다. 평소에 웃음이 많다. 죄송하게 생각한다.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어 “황희오빠가 장난기가 많기보다는 진지하다. 다른 사람들을 웃게 하는 재주가 있다. 그래서 제가 희생양이 많이 된다. 오빠는 연기를 잘하는데 캐릭터를 잘 살려서 저를 웃게 만드신다”고 덧붙였다.

이에 황희는 “제가 진지하면 왜 웃는지 저는 잘 모르겠다. 심각하게 미간에 주름을 지고 대사를 하면 꼭 웃으신다. 기분은 좋다”고 억울함을 표했다.

제작발표회 내내 출연진들의 화기애애한 분위기는 이어졌다. 시청률 공약을 정하는 와중에도 즐거운 미소를 짓던 그들은 “나중에 상의해서 정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지성은 “‘뉴하트’ 이후로 흉부외과 지원자들이 많아졌다고 한다. 의료계에서는 중노동이라 다들 지원을 안 했었다. 지원자들이 많아진다는 자체는 심장이 안 좋을 때 도와주실 분들이 많다는 거다. 그런 부분이 감사했다”며 “얼마 전에 아버지께서 심장이 안 좋으셔서 고생을 많이 했다. 주치의가 제가 원망스럽다고 했다. 저 때문에 왔는데 힘들다고 웃으면서 말씀해주셨다. ‘의사 요한’ 역시 사회에 좋은 영향을 끼쳤으면 좋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SBS ‘의사요한’은 19일 밤 10시 첫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