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의사요한’ 지성, ‘뉴하트’ 이후로 12년 만에 의사로 분해…“레지던트 아닌 교수 역 하고 싶었다”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7.18 15: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지성이 ‘의사요한’으로 12년 만에 의사로 다시 브라운관에 돌아온다.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의사요한’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지성, 이세영, 이규형, 황희, 정민아, 김혜은, 신동미가 참석했다.

SBS ‘의사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흥미진진하게 찾아가는,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휴먼 메디컬 드라마다.

앞서 ‘의사요한’에서는 사회적인 화두와 맞물려 의료 현장의 갑론을박을 자아내고 있는 존엄사와 국내 드라마 최초로 마취통증의학과 의사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는다고 알려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특히 지성은 ‘의사 요한’으로 ‘뉴하트’ 이후로 12년 만에 메디컬 드라마로 돌아왔다. 

지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다시 의사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에 대해 지성은 “책임감이 많이 느껴진다. 11년 전에 뉴하트를 할 때 드라마를 군 전역 후 처음 찍었다. 그래서 열심히 찍었고 촬영에 임했다”며 “그 드라마를 마치고 ‘레지던트가 아닌 교수 역을 해야지’ 했는데 현실이 된 것 같아서 의미가 깊다. 제가 병원을 좋아한다. 세상에서 가장 진심이 묻어나는 공간이라는 생각이 든다. 항상 병원에 가면 마음이 편안해진다. 메디컬 드라마를 선택했을 때 다른 작품을 선택했을 때 보다 설렜다”고 전했다.

그는 “드라마가 진짜가 될 수는 없기 때문에 진짜로 보이려면 진심을 다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진심으로 내가 할 수 있는 공부는 다 하고 있다. 드라마에서 내뱉은 말들을 내가 책임질 수는 있어야 될 것 같아서 공부를 하고 있다”며 “제가 선천적인 척추 분리증이 있어 뼈가 일부분 없다. 어릴 적부터 건강을 지키기 위해 운동을 많이 했다. 어린 시절 신경을 쓰고 살아왔던 저에게는 남다른 의미가 있었다. 그래서 공감도 많이 됐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인생 드라마는 아니더라도 의미 있는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고 소망을 드러냈다. 

SBS ‘의사요한’은 19일 밤 10시 첫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