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민족문제연구소, 광복74주년 일제 강제징용 사과 촉구 시민대회 및 서명운동 시작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7.18 14: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민족문제연구소가 광복74주년을 맞아 일제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대회를 8월 15일에 추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민족문제연구소는 시민행동으로 3가지를 제안하고 있다.

시민 서명운동은 강제징용에 대한 일본의 사과를 요구하는 것으로 서명내용을 모아 8월 15일 일본정부에 제출하겠다는 것.

8.15국제평화행진은 광복절 당일 일본대사관 앞으로 행진하며 강제동원 사죄와 배상을 외치겠다는 것.

국제사회에 일본기업의 강제징용을 알리기 위해 #JapanApologyNow라는 해시태그를 적극적으로 알리자는 것 등이다.

민족문제연구소의 시민행동 제안
민족문제연구소의 시민행동 제안

서명과 관련해 민족문제연구소는 최근 일본정부가 강제징용 대법원 배상판결에 대한 경제보복조치로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시작했다며, 아베 정부가 세계를 상대로 거짓선동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족문제연구소는 "2012년 5월 24일 한국의 대법원은 ‘일제의 한반도 지배는 불법적인 강점이고 피해자들이 당한 강제동원 · 강제노동 등 인권침해에 대해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고 판결 했습니다. 그리고 2018년 10월 30일 대법원은 마침내 이 판결을 촛불의 힘으로 다시 확인했습니다"라며 일본의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일본정부가 식민지배의 불법성, 강제동원 자체를 부정하며 반성하지 않고 있는 만큼 국제사회에 이를 적극 알려야 함을 주장했다.

서명운동에는 다음 4가지 요구 사항을 담았다.

1. 일본정부는 한일간의 갈등을 부추기는 반평화적인 경제 제재를 철회하라
2. 일본기업은 한국 법원의 판결에 따라 피해자에게 사죄하고 배상하라
3. 일본정부와 일본기업은 강제동원 · 강제노동을 인정하고 관련 자료를 전면 공개하라
4. 일본정부는 강제동원 피해자를 추모하고 교육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

온라인 서명 참여하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