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라디오스타’ 이상우, 낯 가리는 성격으로 과거 하지원에 죄송했던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MBC ‘라디오스타’ 이상우가 제일 친한 여자 연기자로 아내 김소연을 꼽았다.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황금정원’의 주역들인 한지혜, 이상우, 오지은, 이태성이 출연하는 ‘주말 도둑’ 특집으로 꾸며졌다.

MBC ‘라디오스타’ 캡쳐

이날 한지혜는 이상우를 오빠라고 부르는데 자신을 뭐라고 부르는지 모르겠다며 호칭정리가 필요하다고 이야기를 꺼냈다.

한지혜보다 5살 많은 이상우는 “낯을 가리는 편이기도 하고 파트너로서 존중하기 위해 극존칭을 한다”고 답했다. 이어 “이걸 고쳐야겠다고 생각했던게 예전에 헬스장에서 하지원씨가 오셔서 ‘운동하세요?’ 하길래 네라고 했는데 그때 죄송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제일 친한 여자 연기자가 누구냐고 묻자 이상우는 “김소연”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이상우는  아내 김소연이 출연중인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을 보며 드라마의 시청률 오르는 포인트를 정확하게 예측했다고 밝혔다.

이상우는 김소연과 주말 드라마 라이벌로 붙는 것에 대해 “이기고 지는 게 중요한 건 아니지만 저희 드라마에 자극적 요손데 초반에 제가 여장도 하고 벗기도 한다”고 말해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MBC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이상우는 올해 나이 40세로 아내 김소연과 동갑이다. 두 사람은 지난 2017년 6월 결혼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