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여름아 부탁해’ 이채영, 유산 사실 숨긴 김사권이 산부인과 옮기자에 ‘당황’…배우희-서벽준에 “미래 남편 아냐”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7.17 21: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이채영이 김산호가 산부인과 옮기자 제안에 당황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7일 방송된 KBS1 ‘여름아 부탁해-57회’ 에서 상미(이채영)는 병원에서 유산 판정을 받고 경애(문희경)에게 결혼 전까지 준호에게 유산 사실을 숨기겠다고 하며 결혼을 서두르겠다고 고백했다.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이어 상미(이채영)는 준호(김사권)에게 “우리 결혼 서두르자”라고 재촉을 하며 초조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곁에서 지켜 본 경애(문희경)는 “결혼을 접으라”고 조언 했지만 상미는 어떤 방법이든 생각해서 준호와 결혼할 것을 결심했다. 

하지만 상원(윤선우)은 준호(김사권)이 금희를 레스토랑에서 내 보내라는 말에 “그럴 일은 없을 거다. 금희 씨 홀로서기 완성 될때까지 누구도 방해 못하게 하겠어”라고 답했다.

상원(유선우)은 꿋꿋하게 금희(이영은)가 레스토랑에서 실력을 늘릴 수 있도록 직접 요리를 할 수 있도록 도와 주게 됐다.

금동(서벽준)은 짝사랑을 하는 수연(배우희)에게 취중에 고백을 하고 거절을 당해 좌절해 있었다.

수연(배우희)은 금동을 집으로 불러서 자신의 마음을 얘기하기로 했다.

수연은 금동에게 “금동아 너 미용사인거 친구로서는 좋아. 하지만 내 미래를 같이 할 사람으로는 자신없다. 상처줘서 미안해”라고 자신의 속내를 밝혔다.

또 석호(김산호)는 금주(나혜미)가 원준(나인우)과 촬영장에서 돌아오는 모습을 목격하고 질투를 하면서 속앓이를 했다.

금주(나혜미)의 집 앞에서 만난 금동(서벽준)이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에게 고백을 했는데 차였다는 말을 듣게 되고 “오히려 마음이 가벼워졌다”고 말하는 금동의 말에 자신을 생각하게 됐다. 

한편, ‘여름아 부탁해’는 미워도 미워할 수만은 없는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유쾌하고 따뜻하게 그린 가족 드라마이다.

‘여름아 부탁해’는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20부작 예정으로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KBS1‘여름아 부탁해’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KBS1‘여름아 부탁해’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