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펜타곤(PENTAGON) 키노, “‘접근금지’ 안무 포인트, ‘흥칫뿡’ 귀여운 느낌”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7.17 17: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펜타곤(PENTAGON) 키노가 이번 앨범 안무 포인트에 대해 소개했다.

17일 오후 서울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펜타곤(PENTAGON) 9번째 미니앨범 'SUM(ME:R)'(썸머)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펜타곤 멤버 우석, 유토, 홍석, 키노, 후이, 진호, 여원, 신원이 참석했다.

이번 앨범은 여름이라는 뜻의 영어 단어 'SUMMER'를 사용하여, 합계 함수인 'SUM'에 펜타곤을 뜻하는 'ME'와 각기 다른 4개의 'R' 수식 테마를 넣어 새로운 의미의 'SUM(ME:R)'를 만들어냈다.

키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키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타이틀곡 '접근금지 (Prod. By 기리보이)'는 멤버 후이와 래퍼이자 프로듀서 기리보이가 함께 작업한 위트와 재치가 넘치는 힙합 장르의 곡으로, 누군가를 너무 좋아하지만 반대로 좋아하지 않는 척을 했던 어린 시절의 이야기를 쉽고 리듬감 있는 멜로디로 녹여냈다.

펜타곤 하면 군무가 칼군무가 화제다. 이번 앨범 안무의 포인트로 키노는 “접근금지 안무다. 살짝 접근금지하면 ‘너 오지마 절로 가’ 강한 느낌이 드는 단어이지만 저희가 표현하는 것은 어린 마음으로 이 선넘으면 지우개 뺏어갈꺼야 ‘흥칫뿡’의 귀여운 느낌이다”라고 설명했다.

멤버가 많다보니 의견을 모으는데도 쉽지않았을 것. 진호는 “타이틀곡으로 의견이 분분했다. 처음에 ‘판타지스틱’이 타이틀이었다가 회의를 거쳐 결국에 정해진게 ‘접근금지‘였다”고 말했다.

후이는 “안무할때 표정을 정리해서 맞춰넣은 부분이 있다. 입만 웃고있는 파트나 뾰루퉁한 표정을 짓는 파트들이 있다. 안무에 따라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표정이 무대 보는 재미가 있지 않을까 싶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펜타곤은 이번 미니 9집 'SUM(ME:R)'(썸머)를 통해 뜨거운 여름, 모두가 쉬어갈 수 있는 청량감 넘치는 휴식처와 같은 음악을 선사할 예정이다. 

펜타곤의 아홉 번째 미니앨범 'SUM(ME:R)'(썸머)는 오늘(17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