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엑시트’ 임윤아, 첫 주연작 부담감? “NO…잘 어우러질 수 있을까 초점 맞췄다”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7.17 16: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영화 ‘엑시트’에 출연한 배우 임윤아가 영화 첫 주연 데뷔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엑시트’의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이상근 감독과 배우 조정석, 임윤아, 박인환, 김지영 등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질문을 받고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임윤아는 엑시트를 통해 처음 주연을 맡아 책임감이나 부담감을 느끼지 않았냐는 질문을 받고 “어떤 작품을 할 때마다 역할이 어떻든 간에 항상 ‘나만 잘하면 될 것 같다’는 생각으로 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소녀시대(SNSD) 윤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소녀시대(SNSD) 윤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그는 “멋진 스태프, 배우들과 함께 하기 때문에 제가 어우러질 수 있도록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했던 것 같아서 주연이기 때문에, 큰 책임감과 부담감을 느끼기 보다 잘 어우러질 수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것에 중점을 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임윤아는 “촬영하기 전부터 운동, 클라이밍, 액션스쿨을 다니면서 준비를 했다. 의주는 지치지 않는 채력과 남못지 않게 달릴 수 있는 게 큰 매력이라는 생각이 들더라”라며 캐릭터를 위해 준비한 점을 밝혔다. 

또한 “처음에는 대본을 보고 ‘체력적으로 좀 힘들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걱정도 됐는데 그 전부터 준비를 하고 현장에서 함께 에너지를 으쌰으쌰 해주셔서 더 힘을 낼 수 있었다”며 스태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엑시트’는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 하는 청년백수 용남(조정석 분)과 대학동아리 후배 의주(임윤아 분)의 기상천외한 용기와 기지를 그린 재난탈출액션극으로 배우 조정석, 임윤아, 고두심, 박인환, 김지영 등이 출연했다. 

‘가스 재난’ 이라는 색다른 소재를 담은 영화 ‘엑시트’는 오는 31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