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차은우, 비주얼 커플의 최강 로맨스 예고…우려 아닌 기대감으로 (종합)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7.17 15: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과 차은우가 뛰어난 비주얼 뿐 아니라 재미와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기대가 집중된다.

17일 오후 MBC 상암 골든마우스홀에서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신입사관 구해령'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이지훈, 박지현, 강일수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 자리에는 만화를 찢고 나온 주연 배우들이 등장만으로도 화사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배우들은 자진해서 하트 포즈를 연출하는 등 화기애애한 모습으로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19세기 조선을 배경으로 남녀가 유별하고, 신분에는 귀천이 있다는 해묵은 진리와 맞서며 '변화'라는 소중한 씨앗을 심는 픽션 드라마.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 역은 배우 신세경이,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 역은 차은우가 맡아 열연했다.

'신입사관 구해령' 출연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신입사관 구해령' 출연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차은우는 만찢남녀 비주얼 커플로 화제를 모은 신세경과의 호흡에 대해 "너무 잘 맞았고 많이 배울 수 있었다. (신세경이)'구해령'에 찰떡이라는 생각을 매번 하면서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반면 얼굴 천재 차은우와의 호흡은 대다수의 여배우에게도 부담감으로 다가올 것. 이에 신세경은 "제 친한 친구가 차은우와 전작을 함께 찍어서 누누히 들어서 알고 있었다. 외모에 대해서는 내려놓고 임했다. 내려놓으니 편하다. 외적인 합 말고도 다양한 재미 요소가 많으니 기대해달라"라고 말했다.

이지훈은 차은우를 처음 본 소감으로 "(차은우를 보자마자) '너무 너무 잘생겼다'라고 말했다. '더 잘생겨야지'라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 우리 부모님께서는 제가 제일 잘생겼다고 해주신다"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박기웅이 "너도 잘생겼다"라고 말했고 배우들은 서로의 외모를 칭찬하는 훈훈한 시간을 갖기도 했다.

신세경-차은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신세경-차은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러나 차은우는 뛰어난 외모로만 관심이 집중되는 것에 대해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그는 "기분이 좋긴한데 저희 어머니께서는 '넌 못생겼다. 자만하지마'라고 말씀해주셨다. 사람마다 생각이 다르기 때문에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분들도 분명 계실거다. 외모만 집중하기보다는 이림이 성장해나가고 발전해가는 과정을 지켜봐달라"라고 겸손하게 답했다. 

신세경은 최근 주로 주체적 캐릭터를 맡아왔다. "일부로 그런 캐릭터만 선택을 한다고 볼 수는 없다. 작품을 할 때에는 여러가지를 다 고려해 선택한다. 공교롭게 흥롭게 읽고 하고 싶었던 대본들이 주체적인 캐릭터였다. 이번 드라마에서는 조선 시대에서 여성들의 삶과는 다른 면모를 그려내야했다. 자유로운 생각을 하려고 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차은우는 '내 이름은 강남미인' 이후 첫 사극에 도전했다. 차도남을 연기했던 전작보다 감정선이나 사극어투 등 신경쓸 부분이 훨씬 늘어났을 것. 티저가 뜨고 차은우의 연기력에 대한 우려섞인 반응도 있었다.  그는 "첫 사극 도전에 걱정도 많이 됐고 긴장도 됐지만 준비를 많이 했다. 감독님과 이야기도 많이 나누고 선배 배우분들께 많이 배워가고 있다. 이림은 고독한 상처가 있는 인물이다. 어떻게 성장해나가고 극복해나갈지 드라마를 통해 확인해달라"라고 말했다. 이어 "이림은 초반에 아이같은 면모가 있지만 사건을 겪고 구해령과 만나 성장하면서 멋진 모습도 보여 줄 예정이니 기대해달라"라고 덧붙였다.

박기웅-박지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기웅-박지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러한 우려에 강일수 감독은 "요즘 캐스팅이 힘든 상황에서 차은우에게 제안을 했다. 본인이 직접 나를 만나러 와서 '촉이 왔다'라고 하더라. 그래서 같이 하자고 했다"라며 "지금 나이와 경력에 맡게 잘 소화하고 있다"라고 차은우를 격려했다.

강 감독은 신세경에 대한 애정도 숨기지 않았다. 그는 "구해령 역할에 신세경말고는 생각할 수 없었다. 치마를 입고 말보다 빠르게 달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시대에 여사제도가 정착했다면?'이라는 발칙한 상상으로 시작됐다. 강 감독은 "'이 시기에 변화가 있었으면, 젊은 사람들이 눈을 뜨고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참여했으면 조선이 변화하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으로 시작했다"라며 진취적인 여성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도 전했다.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 분)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 분)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을 그린 MBC '신입사관 구해령'은 17일 밤 8시 55분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