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얼굴천재 수식어에 부담감? "저희 어머니는 못생겼다고..."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7.17 15: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가 뛰어난 외모로만 주목받는 것에 부담감을 전했다.

17일 오후 MBC 상암 골든마우스홀에서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신입사관 구해령'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이지훈, 박지현, 강일수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자리에는 만화를 찢고 나온 주연 배우들이 등장만으로도 화사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배우들은 자진해서 하트 포즈를 연출하는 등 화기애애한 모습으로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19세기 조선을 배경으로 남녀가 유별하고, 신분에는 귀천이 있다는 해묵은 진리와 맞서며 '변화'라는 소중한 씨앗을 심는 픽션 드라마.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 역은 배우 신세경이,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 역은 차은우가 맡아 열연했다.

신세경과의 호흡에 대한 질문에 차은우는 "너무 잘 맞았고 많이 배울 수도 있었다. (신세경이) 구해령에 찰떡이라는 생각을 매번 하고 있다.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차은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차은우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반면 얼굴 천재 차은우와의 호흡은 대다수의 여배우에게도 부담감으로 다가올 것. 이에 신세경은 "제 친한 친구가 차은우와 전작을 함께 찍어서 누누히 들어서 알고 있었다. 외모에 대해서는 내려놓고 임했다. 내려놓으니 편하다. 외적인 합 말고도 다양한 재미 요소가 많으니 기대해달라"라고 말했다.

이지훈은 차은우를 처음 본 소감으로 "(차은우를 보자마자) '너무 너무 잘생겼다'라고 말했다. '더 잘생겨야지'라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 우리 부모님께서는 제가 제일 잘생겼다고 해주신다"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박기웅이 "너도 잘생겼다"라고 말했고 배우들은 서로의 외모를 칭찬하는 훈훈한 시간을 갖기도 했다.

차은우-박기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차은우-박기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러나 차은우는 뛰어난 외모로만 관심이 집중되는 것에 대해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그는 "기분이 좋긴한데 저희 어머니께서는 '넌 못생겼다. 자만하지마'라고 말씀해주셨다. 사람마다 생각이 다르기 때문에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분들도 분명 계실거다. 외모만 집중하기보다는 이림이 성장해나가고 발전해가는 과정을 지켜봐달라"라고 겸손하게 답했다.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 분)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 분)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을 그린 MBC '신입사관 구해령'은 17일 밤 8시 55분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