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조현병 앓는 장애 아들, ‘코피노’로 속여 필리핀에 버린 부모 기소…“유학 보낸 것” 해명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7.17 04: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장애 아들을 필리핀 아동시설에 버린 비정한 부모가 기소됐다.

16일 뉴시스에 따르면 부산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A씨를 아동복지법(아동 유기·방임)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또한 아내 B씨 역시 불구속 기소 조치했다.

앞서 A씨는 2014년 11월 정신 장애를 앓고 있던 둘째 아들 C씨와 필리핀으로 출국한 후 아동보호시설에 그를 맡겼다.

인터넷을 통해 아이를 맡길 선교사를 물색했던 A씨는 C군을 ‘코피노’라고 속이는 등 치밀한 방법을 사용했다.

또한 선교사가 자신을 찾을 수 없게 C군의 이름을 개명하는 등의 수법을 사용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C군의 여권을 빼앗은 후 자신의 연락처를 변경하는 등의 모습을 보였다. 

현재 C군은 극심한 스트레스 증세로 왼쪽 눈이 실명한 상태며 소아 조현병을 앓고 있다. 

이후 후임으로 부임한 선교사는 공격적인 성향을 띄는 C군을 돌려보내기 위해 청와대 국민신문고에 글을 올렸다. 

이에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이 수사를 의뢰하며 C군은 4년 만에 한국땅을 밟을 수 있게 됐다. 

MBC 뉴스 캡처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2011년과 2012년 두 차례 어린이집과 사찰 등에 C군을 맡기고 방치했던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아이를 맡길 때 그는 C 군 나이, 보호자 이름, 주소 등을 일체 숨기고 연락처만 남겼다고 경찰은 밝혔다. 

검찰 측은 “두 차례 국내에 유기했다가 실패하자 결국 해외에 유기하려 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현재 경찰은 엄마 B씨 역시 아동 방임·유기 공범으로 보고 재판을 이어가고 있다.

A씨 부부는 “아이를 버리지 않았고 그동안 바쁘고 아파서 못 데리러 갔다”며 아동 유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또한 필리핀에 아이를 혼자 둔 이유에 대해서는 “영어능통자를 만들려고 유학 보낸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 정신병원에 입원하고 있는 C군은 “아빠에게 보내지 말아달라”며 복귀를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조현병이란 사고(思考), 감정, 지각(知覺), 행동 등 인격의 여러 측면에 걸쳐 광범위한 임상적 이상 증상을 일으키는 정신 질환을 말한다.

과거에는 정신분열증으로도 불렸으며 망상, 환각, 긴장증적 행동 등의 모습을 보이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