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걸스데이 혜리, 유니세프 아너스클럽 가입…‘1억 이상 기부가 조건?’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7.17 10: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걸스데이(Girl’s Day) 멤버 혜리가 유니세프 아너스클럽의 회원이 됐다.

지난 16일 혜리의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 ING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혜리가 오는 7월 26일 오전 11시 진행되는 유니세프 아너스클럽의 전달식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이후 혜리는 유니세프가 진행하는 ‘Schools for Asia’ 캠페인 등 다양한 홍보 활동에 참여할 예정이다.

‘Schools for Asia’ 캠페인은 몽골, 네팔, 인도, 부탄, 방글라데시, 라오스, 베트남을 비롯한 아시아 11개국의 아이들을 위한 아시아 어린이 교육 지원 사업이다.

걸스데이(Girl’s Day) 혜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걸스데이(Girl’s Day) 혜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따뜻한 나눔을 실천한 혜리의 후원금은 아시아 내 소외계층의 아이들이 안전하고 깨끗한 환경에서 교육받을 수 있도록 학교 건축 및 교재 지원, 에이즈 예방 및 생활 교육, 교사 훈련 프로그램 설립 등 다양한 곳에 사용될 예정이다. 

유니세프 아너스클럽은 전 세계 어린이를 위해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1억 원 이상 기부한 후원자들의 모임이다. 

국내 유명인 중 가입된 인물로는 배우 안성기, 김혜수와 방탄소년단(BTS) 멤버 진 그리고 전 피겨 스케이팅선수 김연아 등이 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아무리 돈을 많이 벌어도 기부하는 건 쉽지 않은 일인데 대단하네요”, “본받아야겠어요”, “이렇게 나눔을 실천하는 사람인데 동생 쇼핑몰 논란 때문에 속상했겠다” 등 혜리를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걸스데이(Girl’s Day) 혜리는 최근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서 동생이 운영하는 쇼핑몰 아마레또 이름을 언급해 일부 누리꾼들의 “과도한 PPL이 아니냐”라는 지적을 받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