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미스터 기간제’ 윤균상-금새록 “선생님 역할? 고등학생 연기하고 싶었다”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7.16 15:0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미스터 기간제’ 윤균상, 금새록이 선생님 역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미스터 기간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성용일 감독, 윤균상, 금새록, 이준영, 최유화, 최규진, 한소은, 김명지가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미스터 기간제’는 상위 0.1% 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과 그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의 잠입 작전을 그린 명문사학 잠입 스릴러다.

윤균상-금새록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윤균상-금새록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극중 윤균상은 기간제 교사로 위장 잠입한 속물 변호사 기무혁/기강제 역을, 금새록은 유일무이 학생바보 열혈 체육교사 하소현 역을 맡았다. 

윤균상은 기무혁/기강제 캐릭터에 대해 “로펌 에이스 속물 변호사라 함은 능글맞은 부분도 있고 변화무쌍한 부분이 있다. 변호사가 나락으로 떨어지고 교사가 되는 건데 둘의 차이를 크게 주려고 하지 않았다”며 “교사가 돼서 속물 변호사였던 강제가 어떻게 변화하는지 감독님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무래도 변호사다 보니까 법정 신, 법에 대해 얘기하는 신이 많다. 그런 대사들이 입에 잘 붙지 않는다거나, 서툴다거나 하면 프로페셔널해 보이지 않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신경 쓰려고 했다”며 “저는 이 드라마를 하기 전까지 ‘나는 아직 고등학생을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여기서 친구들하고 같이 촬영해보니까 ‘안 되는구나’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소현 역을 맡은 금새록은 “저도 (윤)균상 오빠처럼 처음에 교복을 입을 줄 알았는데 선생님이라고 해서 좀 많이 아쉬웠다”며 “(한)소은 배우님이 저랑 한 살 차이가 난다. 그래서 저도 교복을 입고 싶다는 아쉬움이 있었는데 소은 배우가 정말 동안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사실 감독님과 얘기를 나눌 때 감독님께서 ‘교사인데 너무 어려 보이면 어떡하냐. 친구들과 차이가 안 나 보이면 어떡하냐’고 해서 고민했다. 그래서 머리를 다듬고 마음의 준비를 했는데 나름대로 선생님 마인드가 생기더라”며 “아무래도 교실에서 제 앞에 많은 친구들이 있고, 친구들과 함께하면서 정말 많은 감정들을 느끼게 됐다. 엄마같이 한 명 한 명 점점 더 보듬어주고 싶은 부분에 중점을 두고 촬영했다”고 전했다.

윤균상, 금새록, 이준영, 최유화, 최규진, 한소은, 김명지 등이 출연하는 OCN ‘미스터 기간제’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17일 첫 방송.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