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여름아 부탁해’ 김사권, 이채영과 함께 윤선우 레스토랑 방문 이영은 보고 ‘깜놀’…“그 자식 좋아하냐?”(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7.15 20: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김사권은 이채영과 레스토랑에 왔다가 이영은과 함께 있는 윤선우를 보고 질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5일 방송된 KBS1 ‘여름아 부탁해’ 에서 준호(김사권)는 상미(이채영)와 금희(이영은)가 일하는 상원(윤선우)의 레스토랑에 가게 됐다.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준호(김사권)는 금희(이영은)를 보고 깜짝 놀라는 표정을 감추지 못했고 “당신 왜 여기 있냐? 당장 그만둬”라고 말했다.

이에 금희(이영은)는 “당신이 무슨 상관이냐?”라고 물었고 준호(김사권)는 “나 아직 당신 남편이다”라고 답했다.

집으로 돌아온 금희(이영은)는 준호(김사권)는 “바람 난 여자와 같이 있는 자리에서 어떻게 그런말이 쉽게 나오냐? 상미도 자기 피 말릴 생각이냐라고 하는데 난 두 사람한테 전혀 관심 없다. 혹시 내가 딴 맘으로 거기 있다고 생각하는 거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준호(김사권)는 “너 그 자식 좋아하냐?”라고 물었고 금희(이영은)는 “뭐 눈에 뭐만 보인다더니 당신 눈에 그런것만 보이지?”라고 되물었다.

상미(이채영)은 전화를 걸어서 “식사하러 빨리 와”라고 했고 준호(김사권)는 “거기서 밥 먹을 생각 없다”라고 답했다. 

한편, 상미(이채영)는 동생 상원(윤선우)에게 “금희를 당장 내보내”라고 했고 상원은 “그럴 생각 없다”라고 답했다.

또 상원은 상미에게 “금희씨는 여름이를 키우기 위해 열심히 사는 사람이다. 위협적인 존재로 생각하지마. 한준호씨 믿고 기다려. 그게 누나가 하는 최선이다”라고 냉정하게 말했다. 

한편, ‘여름아 부탁해’는 미워도 미워할 수만은 없는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유쾌하고 따뜻하게 그린 가족 드라마이다.

‘여름아 부탁해’의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KBS1‘여름아 부탁해’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 캡처
KBS1‘여름아 부탁해’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 캡처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