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화 ‘분노의 질주 : 홉스 & 쇼’, 드웨인 존슨-제이슨 스타뎀 뭉친 스핀오프…“‘분노의 질주9’에는 출연하지 않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영화 ‘분노의 질주’ 시리즈가 새로이 돌아오는 가운데, 국내 개봉일이 공개됐다.

‘분노의 질주 : 홉스 & 쇼’(홉스 앤 쇼)는 분노의 질주 시리즈의 스핀오프로, 루크 홉스(드웨인 존슨 분)와 데카드 쇼(제이슨 스타뎀 분)의 이야기를 그린다.

새로운 빌런 브릭스턴 역으로는 이드리스 엘바가 출연하며, 데카드 쇼의 여동생 해티 쇼 역으로는 바네사 커비가 출연한다.

이외에도 헬렌 미렌이 쇼의 어머니 막달레나 쇼로 출연하며, 드웨인 존슨의 사촌 로만 레인즈가 그의 형제 역으로 출연한다.

‘분노의 질주 : 홉스 & 쇼’ 포스터 / IMDB
‘분노의 질주 : 홉스 & 쇼’ 포스터 / IMDB

‘베이비 드라이버’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아이사 곤잘레스와 ‘데드풀’ 라이언 레이놀즈도 출연 예정이다.

이 작품이 만들어진다는 소식이 전해졌을 때, 본 시리즈에서 로만 피어스 역을 맡았던 타이리스 깁슨이 드웨인 존슨을 비판한 적이 있다.

드웨인 존슨이 제작자로 있으면서 시리즈를 그의 소유물로 만드는 것 같다고. 더불어 9편에 드웨인 존슨이 출연하면 자신은 나오지 않겠다고 밝혔다.

빈 디젤과 드웨인 존슨의 불화설 역시 존슨 본인이 시인했으며, 8편 제작 당시 간극을 좁힐 수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

후에 화해는 했지만, 드웨인 존슨이 9편에 출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제이슨 스타뎀 역시 출연하지 않는다.

대신 ‘분노의 질주 9’에는 존 시나가 출연할 예정이며, 이전부터 시리즈를 이끌어 온 저스틴 린 감독이 복귀할 예정이다.

한편, ‘분노의 질주 : 홉스 & 쇼’는 공개된 예고편으로 봤을 때 엄청난 액션으로 무장했지만, 두 캐릭터의 유머러스한 부분이 작품을 재미있게 만들어 줄 것으로 기대된다.

북미서는 8월 2일 개봉하며, 국내서는 8월 14일 개봉 예정이다. 작품이 상영되기에 앞서 ‘쥬라기 월드’ 단편 영화가 상영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