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나랏말싸미’ 故 전미선 향한 그리움 가득…송강호X박해일 조합 또 통할까 (종합)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7.15 17: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영화 ‘나랏말싸미’가 언론배급시사회를 통해 베일을 벗었다. 배우 송강호, 박해일과 감독조철현이 故 전미선을 향한 애틋함과 그리움을 표현하며 안타까움이 더해지기도 했다.

15일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나랏말싸미’ 언론배급시사회에는 조철현 감독과 배우 송강호, 박해일이 자리했다.


이날 ‘나랏말싸미’ 언론배급시사회에서는 간담회가 진행됐지만 별도의 포토타임은 진행되지 않았다. 이는 영화 개봉을 앞두고 갑작스러운 소식이 전해진 전미선 배우를 추모하기 위해서다.
다소 차분한 분위기 속에 진행된 ‘나랏말싸미’ 언론배급시사회에서 가장 먼저 등장한 인물은 제작사 두둥의 대표였다.

영화 ‘나랏말싸미’ 출연진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영화 ‘나랏말싸미’ 출연진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두둥 측은 “비보를 접하고 저희가 고민에 빠졌다. 고인을 진심으로 애도하는 마음이 먼저라고 생각했고, 개봉 연기 의견까지 나왔다. 유족분들과도 이야기를 나눴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그런데 고인의 마지막 모습이 담긴 이 영화를 많은분들이 함께 보시고 좋은 영화, 최고의 배우로 기억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해서 개봉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억불정책을 펼쳤던 세종대왕이 죽기 전 유언으로 신미스님에게 나라를 위하고 세상을 이롭게 한 사람이라는 뜻의 우국이세 혜각존자라는 법호를 내렸다는 기록, 김만중의 ‘서포반필’에 있는 훈민정음과 범어(산스크리트어)와의 관계가 영화 ‘나랏말싸미’를 만드는 초석이 됐다.

조철현 감독은 “신미 스님에 대해서는 영화를 만들기 전부터 알고 있었지만, 확신할 수 없었다. 많은 책이나 논문, 동영상 등을 찾아봤고, 스님의 행적에 대해 탐방하기도 했다. 합천 해인사 대장경 파크에서 본 대장경 로드가 결정적이었다. 그 지도에서 가장 큰 영감을 받았고 학계 분들을 만나 상의하고 연구하면서 영화를 완성하게 됐다”며 영화를 만들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송강호와 박해일 그리고 전미선은 영화 ‘살인의 추억’ 이후 약 16년 만에 재회했다. 세 사람은 각각 세종대왕, 신미스님, 소헌왕후로 분해 각자의 역할을 소화한다.

송강호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송강호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배우 송강호는 ‘나랏말싸미’를 통해 세종대왕의 이면에 있던 인간적인 면모를 보여준다. 특히 실명 직전의 눈병과 소갈증(당뇨병), 소언왕후(전미선 분)를 향한 견제 등을 에도 흔들리지 않는 모습으로 한글 창제에 힘을 더하는 모습으로 스크린을 장악한다.

송강호는 “기존에 알려진 모습보다는 어떤 파괴를 통해 새롭고 창의적으로 표현하고 싶었다. 영화는 훈민정음을 만드는 업적이 중심이지만 사실은 세종대왕의 군주로서의 외로움을 다룬다고 생각한다. 그런 모습이 저희 영화의 특별함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랏말싸미’의 배우 박해일은 역적의 아들로 유교 조선이 금지한 불교를 진리로 받드는 스님 신미를 연기했다.

박해일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박해일 / 톱스타뉴스 HD 포토뱅크

박해일은 신크리트어, 티베트어, 파스파 문자에 능통한 모습을 보여준다. 또한 한글이 백성의 것이어야 한다는 세종의 신념에 공감하고, 새 문자 만들기를 필생의 과업으로 생각하게 된다.

그는 “신미 스님이라는 인물은 시나리오를 통해 처음 알게 된 인물이다. 준비는 스님이라는 것에 맞게 했다. 다만 문자에 능통하다는 특징을 살리기 위해 인도학과 교수님을 통해 언어를 배우는 등 집중해서 촬영했다”고 이야기했다.

두 배우들과 조 감독의 전미선 배우 언급도 이어졌다. 세 사람 모두 안타까운 일이라며 속상함을 감추지 못했다. 
박해일은 “선배님의 마지막 작품을 함께하게 돼 진심으로 영광이다”라고 말하며 울컥했고, 조철현 감독은 영화 속 전미선과 관련된 장면을 설명하던 중 “힘들다”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세종대왕의 한글창제라는 역사적 사실을 새로운 인물 추가와 색다른 시각에서 표현해낸 영화 ‘나랏말싸미’에는 송강호, 박해일, 전미선 등의 배우들이 출연한다. 영화는 오는 24일 개봉.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