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나랏말싸미’ 송강호, “故 전미선 비보, 말로 다 할 수 없는 슬픔”…조철현 감독 ‘울컥’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7.15 16: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영화 ‘나랏말싸미’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조철현 감독과 배우 송강호, 박해일이 故전미선을 언급하며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나랏말싸미’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한 송강호는 “너무나 안타깝고 슬픈 일이 있었다. 모든 스태프들과 배우들이 모두 슬픔 속에 시간을 보내고 있다. 말로 다 할 수 없는 슬픔을 갖고 있다”고 말하며 전미선을 언급했다.

송강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송강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나랏말싸미’ 박해일은 “아직도 기억이 생생하다. 치열하게 촬영하고, 끝나면 과거 이야기 하면서 오순도순 시간을 보냈다. 작품에 대한 설렘도 나눴던 시기가 얼마 되지 않았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이 자리에 함께하지 못해 안타깝다. 그렇지만 선배님의 마지막 작품을 함께하게 돼 진심으로 영광이다”라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조철현 감독의 발언도 이어졌다. 조 감독은 영화 속 주요 내용을 설명하며 말을 이어갔지만, 끝내 “힘듭니다”라며 눈물을 보여 안타까움을 더했다.

‘나랏말싸미’ 언론배급시사회에는 조현철 감독과 배우 송강호, 박해일이 참석했다. 기자간담회는 진행됐지만 故전미선을 추모하는 뜻에서 별도의 포토타임은 진행되지 않았다.

영화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들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을 중심으로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송강호, 박해일, 故 전미선, 최덕문, 정해균, 김준한, 남문철 등이 출연했다.

‘나랏말싸미’는 7월 24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