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나랏말싸미’ 박해일, “영화 통해 신미 스님 처음 알아…세종대왕 대하는 태도 고민”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7.15 16: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영화 ‘나랏말싸미’ 언론배급시사회에서 박해일이 신미 스님 캐릭터를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설명했다.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나랏말싸미’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한 박해일은 “신미 스님은 저도 감독님을 통해 시나리오 받으면서 처음 알게 된 인물이었다”고 말했다.

박해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해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나랏말싸미’ 박해일은 “배우로서는 정말 캐릭터인 스님답게 준비했다. 독특한 점이 있다면 신미 스님이 문자에 능통하신 분이었다. 그래서 인도학과 교수님을 통해 언어를 직접 배웠고, 집중해서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박해일은 “우선 영화가 이야기하는 시대는 불교와 승려들을 억압했다. 그렇기 때문에 어떻게 신분이 가장 높은 세종대왕과 만날 때 어떤 태도를 가져야 할지가 고민이었다”고 덧붙였다.

‘나랏말싸미’ 언론배급시사회에는 조현철 감독과 배우 송강호, 박해일이 참석했다. 기자간담회는 진행됐지만 故전미선을 추모하는 뜻에서 별도의 포토타임은 진행되지 않았다.

영화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들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을 중심으로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사도’의 각본가로 주목 받았던 조철현 감독이 연출한 ‘나랏말싸미’에는 송강호, 박해일, 故 전미선, 최덕문, 정해균, 김준한, 남문철 등의 배우들이 출연한다. 영화의 개봉은 이달 24일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