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다이어트 진행 중’ 돈스파이크, 악플에 해명 “생계유지 곤란으로 군 면제, 등록금 비싸 연세대 제적” (전문)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7.15 16: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다이어트로 화제를 모았던 돈스파이크가 계속되는 악플에 해명글을 남겼다.

15일 오전 돈스파이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주말에 제 다이어트 소식이 화제가 되었던 듯하다. 몇몇 기사를 보니 사실이 조금 아닌 부분이 있어 공지드린다”라고 시작되는 글을 게재했다.

돈스파이크는 이어 “저는 키 189.8cm에 원래 119kg였다. 16kg 감량 후 조금 불어 현재 105kg 전후다. 지금 좀 정체기인데 노력하여 더 감량할 예정”이라며 “미용이 아닌 건강을 위함이니 잘생겨지진 않을 듯하다”고 말했다.

또 돈스파이크는 자신을 둘러싼 악플에 대해 “몇몇 분들이 생계유지 곤란 군 면제가 무슨 연세대냐 하시며 악플을 다시던데 그분들 말대로 등록금 비쌌다. 몇 학기 못 다니고 등록 못하여 제적 처리, 졸업 못 했다”며 “고등학교 때까진 형편 나쁘지 않았고 대학 들어가자마자 집안이 사업 실패로 좀 많이 힘들었다. 형편이 다시 나아진 건 MBC ‘나는 가수다’ 이후였다”고 고백했다.

끝으로 그는 “저 아는 분이면 다 아는 얘기입니다만 자꾸 아픈 기억 건드시면 저도 사람인지라 그런 글들이 마냥 편치 않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돈스파이크 인스타그램
돈스파이크 인스타그램

돈스파이크는 지난 11일과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인증됨 당떨어져서날카로운...그래도 해치지않아요~”, “얼굴은 웃고있지만 위장은 울고있다.... 잠시 여유를 갖고 먹어야겠다.... 요요야 기다려랏!!!!!”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다이어트에 성공한 돈스파이크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10kg 이상 감량해 날씬해진 돈스파이크의 몸매와 날렵한 얼굴이 놀라움을 자아낸다.

앞서 돈스파이크는 지난 1일 방송된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 “최근 16kg을 감량했다”고 밝히며 얇아진 다리를 자랑한 바 있다.

1977년생인 돈스파이크의 나이는 43세. 포털사이트에는 돈스파이크가 연세대학교 작곡과를 휴학했다고 기재되어 있다.

‘나는 가수다’에 출연한 김범수의 담당 편곡자로 대중들에게 이름과 얼굴을 알린 돈스파이크는 이후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작곡가 겸 방송인으로 활약 중이다.

이하 돈스파이크 인스타그램 글 전문.

굴라쉬 슈니첼 샘플제작중에... ㅎ 주말에 제 다이어트소식이 화제가 되었던 듯 합니다. 

몇몇 기사를 보니 사실이 조금 아닌 부분이 있어 공지드려요.. 

저는 키 189.8cm 에 원래 119키로였고요 16키로 감량후 조금 불어(?)현재 105키로 전후입니다. 

지금 좀 정체기인데 노력하여 더 감량할 예정입니다. 

미용이 아닌 건강을 위함이니 잘 생겨지진 않을듯 한데요.. 

그리고 몇 몇 분들이 생계유지곤란 군면제가 무슨 연세대냐 하시며 악플을 다시던데... 

네~ 그분들 말대로 등록금 비쌌죠.. 몇학기 못다니고 등록못하여 제적처리..졸업 못했습니다. 

고등학교때까진 형편 나쁘지 않았고요, 대학 들어가자마자 집안이 사업실패로 좀 많이 힘들었습니다. 

형편이 다시 나아진 건 나가수 이후였네요~ 저 아는 분이면 다 아는 얘기입니다만... 

자꾸 아픈 기억 건드시면 저도 사람인지라~ 그런 글들이 마냥 편치 않네요~ 

자~자!! 암튼 오늘밤 20:40 에 GS 샾에서 다시한번 생방으로찾아갑니다!! 모두 즐거운 한주 시작해보아요~~^^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