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유열의 음악앨범’ 정지우 감독 “김고은, 호기심 많은 소녀에서 고민 많은 어른 됐다”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7.15 12: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유열의 음악앨범’ 정지우 감독이 김고은과의 재회에 대해 언급했다.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서 ‘유열의 음악앨범’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제작보고회 현장에는 배우 김고은과 정해인, 정지우 감독이 참석했다.

2019년 처음 만나는 레트로 감성멜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 분)와 현우(정해인 분)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나가는 과정을 그렸다.

정지우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지우 감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전에 비슷한 캐릭터들을 연기했던 것 때문에 고민이 있지 않았냐는 질문에 정해인은 “이전의 캐릭터와는 결이 완전히 다르기 때문에 걱정은 하지 않았다”며 “극이 진행되면서 변화되는 모습을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라디오를 소재로 삼은 이유에 대해 정지우 감독은 “개인적으로 휴대폰이 나오지 않는 멜로영화를 연출하고 싶었다. 그러다 라디오를 만나게 된 셈”이라고 전했다.

연기를 할 때 서로의 케미에 대해서 김고은은 “쿵짝이 잘 맞았던 것 같다”며 “말하지 않아도 서로 받아들여주는 그런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도깨비 당시와 비교해서는 “일방적인 짝사랑이 아니라서 자존감이 높아진 것 같다”며 웃어보였다.

반면 정해인은 “고은씨의 리액션이 너무 좋았다. 제가 뭘 하면 온전히 받아들이고 나서 반응해주는 게 재미있고 저에게 오는 에너지도 좋았다”며 “극중 배역에 녹아있었어서 위로를 받았던 것 같다. 그리고 상대방의 말을 잘 들어줘서 연기할 때 행복했다”고 전했다.

김고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고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많은 라디오 DJ 중 유열을 택한 이유에 대해 정지우 감독은 “제가 팬이기도 했고, 이숙연 작가의 시나리오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그 분이 유열의 음악앨범 구성작가이시기도 했다. 그래서 이렇게 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김고은과 재회한 것에 대해서 “은교 당시에는 호기심이 많은 소녀 같은 느낌이었다”며 “그런데 시간이 흐르고 보니 점점 고민이 많은 어른이 됐다는 게 느껴졌다. 시나리오와도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정지우 감독의 답변을 듣고 김고은은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잠시 숨을 고른 김고은은 “감독님과 친구처럼 종종 사석에서 만났다. 시기마다 생기는 고민을 가장 솔직하게 얘기할 수 있는 상대였다”며 “이번 작품 하면서도 감정이나 상태를 있는 그대로 보여드렸던 것 같다”고 전했다.

마지막 인사로 정해인은 “현우와 미수의 따뜻한, 애틋한 감정이 관객분들에게 고스란히 전달되기를 바란다”며 “여기에 앉아있는 것만으로도 떨리는데, 정말 모든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정지우 감독은 “자존감에 상처를 받은 분들에게 위로가 되는 영화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고은은 “상투적일 수 있지만, 근래에 보지 못한 멜로가 나왔다고 생각한다. 현장에 있는 스태프들이 서로의 감성을 공유하면서 한 씬 한 씬 소중하게 찍었다”며 “보시는 분들께서도 자존감에 스크래치가 났을 때 위로를 받고 도약하는 영화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8월 개봉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