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김고은, 서로 매력 포인트 꼽아...“미소” vs “눈”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7.15 11: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과 김고은이 서로의 매력에 대해 전했다.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서 ‘유열의 음악앨범’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제작보고회 현장에는 배우 김고은과 정해인, 정지우 감독이 참석했다.

2019년 처음 만나는 레트로 감성멜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 분)와 현우(정해인 분)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나가는 과정을 그렸다.

정해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해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해인은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 감성을 자극하는 부분이 많아서 꼭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또 고은씨가 함께한다는 말을 듣고 호흡을 맞춰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더불어 정지우 감독의 연락처를 받았다고.

김고은은 “감독님이 연출을 맡으시고 정해인씨가 출연한다는 얘기를 듣고 꼭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또 풋풋한 감정이 묻어나는 시나리오가 마음에 들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첫 만남을 영상통화로 했다고. 정지우 감독의 연결로 인해 영상통화를 했다는 김고은은 “‘도깨비’에서 너무 짧은 시간동안 만났던 배우라 오랜만에 봐서 반가운 느낌을 받았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김고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고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지우 감독은 두 배우를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새로운 멜로를 만들고 싶은 마음이 있었는데, 김고은 양과 이야기를 하다보니 어른같다는 생각이 들더라. 그래서 캐스팅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정해인씨는 밥누나 이전에 보게 됐는데, 너무나 매력적인 배우라는 생각이 들어서 캐스팅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이 아무것도 안하는 장면이 있는데, 그런 장면조차 정말 재밌었다”며 두 사람의 케미에 대해서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김고은은 미수 역을 맡았을 때 “캐릭터의 매력을 있는 그대로 전달하기 위해 솔직하게 연기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정해인은 자신이 맡은 현우를 연기하기 위해 “어린 나이에 감당하기 어려운 일들을 겪게 되면서 현우가 어떤 마음을 가지고 세상을 살아가는지에 대해 마음 속에 두고 연기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정해인은 김고은의 매력에 대해 “성격도 매력적인데, 고은씨 눈이 매력적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고, 김고은은 정해인의 매력에 대해 “미소가 정말 매력적이다”라고 전했다. 두 사람의 매력 포인트를 담기 위한 포토타임이 진행되기도 했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8월 개봉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