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데이식스(DAY6) “다섯 명의 다른 감성, 하나의 감정으로 표현해” (종합)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7.15 08: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데이식스(DAY6)가 확고한 정체성을 드러냈다. 청춘의 순간과 감정을 노래하는 데이식스에게 한계란 없었다.

11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성수동 한 카페에서 다섯 번째 미니앨범 ‘더 북 오브 어스 : 그래비티(The Book of Us : Gravity)’로 컴백하는 데이식스(성진, 제이(Jae), 영케이(Young K), 원필, 도운)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데이식스(DAY6) / JYP엔터테인먼트
데이식스(DAY6) / JYP엔터테인먼트

다양한 장르와 새로운 시도가 담긴 ’The Book of Us : Gravity’는 사람들이 겪는 관계에 대한 이야기들을 데이식스만의 감성으로 풀어냈다. 서로를 향한 이끌림에 대한 장면들을 노래하는가 하면, 청춘의 이야기들을 페이지로 엮어낸 듯한 수록곡들도 귀를 매료시킨다. 

이번 앨범에 대해 성진은 “여태까지 작업을 많이 했다 보니 비슷한 느낌의 가사나 멜로디는 우리 안에서 최대한 제하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옛날에는 ‘나’를 큰 폭으로 했다면 지금은 ‘조금 더 깊은 나’를 들여다보는 접근을 해보려고 했다”며 “사운드적으로도 최대한 장르에 변화를 주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데이식스(DAY6) 성진 / JYP엔터테인먼트
데이식스(DAY6) 성진 / JYP엔터테인먼트

2015년 데뷔 이후 거의 모든 곡을 자작곡으로 채운 데이식스다. 비슷한 곡이 나올 법도 한데 나오는 곡은 매번 달랐다. 데이식스는 어떤 방식으로 한계를 넘었을까.

성진은 “멜로디 작업을 할 때는 평상시에 듣지 않던 여러 장르의 음악을 듣는다. 그러면서 저한테 익숙한 멜로디뿐만 아니라 다른 부분들도 습득하려고 노력한다. 만들어진 멜로디도 내부에서 우리끼리 다시 한번 들어보고 달라져야 될 부분들을 생각하면서 감정이 깨지지 않는 선에서 최대한 많이 바꾸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가사는 영케이가 ‘아름다운’이라는 표현을 되게 많이 쓴다고 하더라. 그런 부분을 다른 말로 대체하면서 그 느낌이 100%일 수 있게, 차선이 아닌 최선을 선택하는 식으로 노력을 많이 기울였다”고 밝혔다.

앞선 앨범과 마찬가지로 이번 앨범의 모든 곡을 작사한 영케이는 “그렇지만 이번 타이틀곡 후렴구 가사도 ‘아름다운’으로 시작한다. (웃음) 정말 표현하고 싶은 감정이나 순간이 있는데 제가 가진 어휘력이나 표현으로는 피해 갈 수 있는 상황들이 생긴다”며 “계속해서 관찰하고, 배우고, 어디에서든 수용하려는 마음가짐이 중요한 것 같다. 계속 다른 노래들을 듣는다던가 사람들과의 대화 안에서 캐치할 수 있는 것들을 계속해서 관찰한다”고 알렸다.

데이식스(DAY6) 도운 / JYP엔터테인먼트
데이식스(DAY6) 도운 / JYP엔터테인먼트

타이틀곡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는 인연의 시작점에서 상대에게 희망과 자신감을 표현해주고 싶은 마음을 담았다. 서로가 함께해 나갈 모든 시간을 한 권의 책에 비유해 ‘지금 이 순간도 아름다운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 하자’는 메시지를 전한다. 친근한 코드 진행과 멜로디에 강력한 록사운드를 더해 데이식스만의 새롭고 매력적인 곡을 완성했다. 

수록곡으로는 꿈과 다른 현실에 애써 외면하고 있던 자기 자신을 이제부터라도 좀 더 알아가고 사랑해야겠다는 마음을 담은 ‘포 미(For me)’, 데이식스의 사랑 희망 송으로 진정한 사랑을 시작해보고 싶다는 마음을 노래한 ‘하우 투 러브(How to love)’, 멤버 전원이 보컬에 참여한 곡으로 노래를 듣는 모든 이들에게 있었던 어릴 적 추억들을 이끌어 내며 다시금 잊고 있던 꿈들을 떠올렸으면 하는 데이식스의 바람을 녹여낸 ‘돌아갈래요’, 감성 록 발라드 곡으로 들키고 싶지 않았던 연약한 감정이 들켜버린 순간을 그려낸 ‘포장’, 음악의 클라이맥스처럼 시간의 흐름 속 매번 바뀌는 순간들을 최선과 최고의 감동을 다해 살아가겠다는 메시지를 담은 ‘베스트 파트(Best Part)’까지 총 6곡이 담겼다.

그동안 발매된 앨범에서 조금씩 들을 수 있었던 도운의 목소리는 이번 앨범에도 등장한다. 수록곡 ‘돌아갈래요’의 일부분을 노래한 도운은 “형들이 ‘이쪽 부분에 네가 한번 참여해보는 게 어떻겠냐’고 제안해 준 부분이 있어서 한번 시도해봤다. ‘돌아갈래요’에서 노래를 조금 불러봤다”고 알렸다.

그는 “사실 제가 (노래를) 꽤 해봤다. 앨범이 나올 때마다 정말 영광스럽게도 한 번씩 목소리가 들어갔다. 이제는 떨리는 것보다 ‘할 때 최선을 다하자’, ‘뭐 내가 엄청 잘하진 않지만 최선을 다해서 곡을 해치지 말자’ 이런 심정으로 참여하고 있다”고 작업 소감을 전했다.

데이식스(DAY6) 제이 / JYP엔터테인먼트
데이식스(DAY6) 제이 / JYP엔터테인먼트

멤버들이 생각한 타이틀곡 후보로는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를 비롯해 ‘How to love’, ‘Best Part’가 언급됐다.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를 선택한 성진은 “계절감이 잘 맞는 곡이기도 하고 메시지가 들어맞는 곡이었다고 생각해서 타이틀곡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고, 제이는 “연습이 아닌 이상 데이식스 곡을 많이 안 듣는데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는 계속 생각나더라”고 전했다.

원필은 “원래는 ‘For me’를 되게 좋아했었는데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가 완성되고 난 후에 들으니까 왜 타이틀곡이 됐는지 알겠더라. 딱 들었을 때 제일 타이틀곡 같았다”며 “마이데이 분들을 비롯해서 많은 분들이 이번 타이틀곡을 들으시고 어떤 생각을 하실지 정말 궁금하다. 조금이라도 좋은 영향력을 끼쳤으면 하는 노래가 되길 바란다”고 바람을 전했다.

도운은 “’Best Part’를 되게 좋아한다. 리프도 중독성 있고 가사 메시지, 트랙이 정말 좋다. 세 방면이 저에게는 정말 완벽했던 곡”이라며 “이 곡이 타이틀곡이었어도 정말 좋았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영케이는 “‘How to love’다. 따뜻한 분위기로 음악방송에 나가본 적이 없는 것 같다”며 “약간은 라이트한 분위기의 곡으로 음악방송을 하면 어떨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데이식스(DAY6) / JYP엔터테인먼트
데이식스(DAY6) / JYP엔터테인먼트

이번 앨범 역시 멤버들의 공동작업으로 이루어졌다. 곡이 하나로 완성되기까지 어떤 과정이 이루어졌을까.

원필은 “한 명 한 명이 멜로디를 만들거나 가사를 쓸 때 각자 성향이 잘 나온다. 곡 작업을 마치고 녹음을 할 때 멤버들의 보컬이 정말 다르기 때문에 그때 (성향이) 제일 잘 드러난다”며 “강렬한 톤, 목소리로 사람들에게 따뜻함을 주는 보컬, 섹시한 느낌 등 보컬들이 많아서 각자 다른 색깔을 가진 음악이 만들어졌다. 하나의 노래를 만들어서 주제를 정하고 녹음하지만 각자 주제를 생각하고 상상하면서 녹음하는 것도 다르기 때문에 매번 새로운 음악처럼 느껴지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성진은 “특히 멜로디 작업을 할 때 개개인의 색깔이 되게 진하게 나타난다. 우리는 좋은 게 좋은 거라고 생각해서 멜로디가 R&B스럽게 나왔는데 그 멜로디가 좋다고 하면 우리는 다 오케이다. 그런 식으로 수용을 잘 하는 편”이라며 “서로 배려하고 최대한 거슬리는 것 없이 정리하려고 노력하는 편”이라고 밝혔다.

영케이는 “과정에 있어서 멤버들이 ‘이건 아닌 것 같다’ 싶은 것들은 서로서로가 잘 쳐낸다. 가사의 경우 한 번에 못 알아듣겠다 싶으면 ‘이게 무슨 말이야. 잘 모르겠는데’라고 말을 해 달라고 한다”며 “그렇게 말을 해 주면 가사가 한 번에 와닿지 않는다는 사실을 적극 반영해서 바로 수정한다”고 알렸다.

특히 성진은 “각자 멤버들이 가진 감성들이 다 다르다. 한 곡을 표현할 때는 각자의 다른 감성을 가지고 하나의 감정으로 쭉 이어져나가게 만드는 게 우리 목표다. 사실 우리 목소리가 얹어지면 어느 정도 데이식스의 정체성이 된다고 생각한다”며 “모두 하나의 감정을 가지고 자기만의 스타일로 표현하는 게 데이식스 정체성 아닐까 싶다”고 정의했다.

데이식스(DAY6) 원필 / JYP엔터테인먼트
데이식스(DAY6) 원필 / JYP엔터테인먼트

이러한 과정을 통해 하나로 완성된 앨범이지만 개개인의 감성이 더 묻어난 곡도 있다. ‘How to love’를 언급한 원필은 “멜로디를 쓸 때도 되게 잘 나왔었다. 가사나 주제가 떠올랐을 때 영케이 형한테 바로 얘기해서 그 곡은 수월하게 했다”고 전했다.

성진은 “‘포장’에 아무래도 제 색이 조금 들어간 느낌이 있다. 저는 가사를 쓸 때 라이트한 가사보다는 어두운 감성을 가진 가사를 되게 좋아한다. 곡에 그런 감성들이 묻어 나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고, 영케이는 “’For me’다. 제 멜로디도 그렇고 평소에 하고 싶었던 말을 담아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도운은 “직접 관여하진 않았지만 ‘Best Part’가 저에게 최고의 좋은 느낌과 색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고, 제이는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에서 모든 멤버들의 색깔이 조금씩 잘 믹스된 것 같아서 좋다”고 전했다.

데이식스는 데이식스만의 색을 조금 다른 방식으로 정의했다. 성진은 “멤버들의 목소리를 얹고 하나의 감정만 이어져 나간다면 모든 게 데이식스가 된다고 생각한다”며 “멤버들의 특색 있는 목소리들이 데이식스의 색깔이다”라고 강조했다.

영케이는 “색으로 표현하자면 하얀 도화지다. 하얀 도화지가 데이식스의 색깔이라면 어느 곡이든 그때그때 누구의 색이 더 많이 칠해져서 어떠한 그림이 될지는 아무도 모르기 때문이다”라고 비유했다.

데이식스(DAY6) 영케이 / JYP엔터테인먼트
데이식스(DAY6) 영케이 / JYP엔터테인먼트

‘유스(Youth)’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청춘을 노래한 데이식스에게 ‘언젠가는 청춘의 끝도 다가오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사전적으로는 인생의 젊은 나이와 시절을 의미하지만 데이식스가 가진 청춘의 의미는 특별했다.

영케이는 “프로젝트 명 자체가 ‘청춘’이다 보니까 ‘청춘이 무엇일까’ 많은 생각을 했다. 개인적으로 내린 결론은 청춘이 자라는 시기라고 봤을 때 우리가 무언가 배워가고 성장하는 그런 열정, 그 감정이 끝나는 순간 청춘은 끝나는 거라고 생각한다. 그 열정을 잃지 않는 한 청춘은 계속된다”며 “우리가 이 열정을 계속해서 가지고 무대에 오른다면 그때 어떠한 변화가 있든 우리가 느끼는 그 열정을, 청춘을 노래할 수 있는 가수가 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계속해서 청춘을 잃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예고했다.

활동 목표를 물었을 때 많은 가수들은 큰 무대에 오르는 것과 큰 상 수상, 음원 차트 진입 등을 언급한다. 하지만 데이식스의 목표는 조금 달랐다.

원필은 “목표는 처음과 같다. 한 분이라도 우리 음악을 듣고, 앨범의 수록곡 중 하나를 듣고 어떠한 감정이라도 느끼셨으면 좋겠다. 우리가 만든 이 곡들을 공감해주시면 저는 그걸로 정말 행복하다. 그게 가수를 하고 밴드를 한 이유이기 때문에 한 분이라도 우리와 같이 공감해주시고 들어주시면 그것만큼 더 좋은 목표는 없다”며 “힘들었던 일상들을 우리로 인해, 우리 음악으로 인해 우리가 고쳐줄 수 있는, 우리가 낫게 해드릴 수 있는 그런 앨범이 되길 목표로 하고 있다”고 차분하게 말했다.

사실 말보다는 음악 그 자체가 모든 것을 설명한다. 완성도는 충분히 높아졌지만 처음의 감성과 감정은 잃지 않았다. 청춘이 끝나지 않았음을 이번 앨범에 고스란히 표현했다.

15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타이틀곡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가 수록된 다섯 번째 미니앨범 ‘더 북 오브 어스 : 그래비티(The Book of Us : Gravity)’를 발매하는 데이식스(DAY6)는 음악방송 활동을 펼친 뒤 8월 9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되는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데이식스 월드투어 ‘그래비티’(DAY6 WORLD TOUR ‘GRAVITY’)’에 나선다. 

서울 공연에 이어 대구, 부산, 뉴욕과 보스턴, 마이애미, 댈러스, 시카고, 샌프란시스코, LA 등 북미, 멜버른, 시드니 등 호주, 싱가포르, 마닐라, 자카르타, 방콕 등 아시아와 밀라노, 파리, 런던, 암스테르담, 베를린, 브뤼셀, 바르샤바, 모스크바, 리스본, 마드리드 등 유럽에 이르기까지 총 26개 도시, 31회 공연으로 규모를 확대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