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전지적 참견 시점' 카더가든 완벽 코스프레 전현무부터 고음 폭발 송은이 매니저까지 '끼 폭발' (2)

  • 한은실 기자
  • 승인 2019.07.14 00: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실 기자] 송은이와 매니저가 전참시 장기자랑 1위에 올랐다.

13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에서는 안영미, 김동현과 함께 전참시 MT의 하이라이트가 방영됐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캡쳐

MT의 하이라이트인 장기자랑 시간이 시작되고 가장 먼저 등장한 출연진은 완벽한 카더가든 분장으로 깜놀시킨 전현무였다. 

카더가든의 ‘명동콜링’을 선곡한 무더가든 전현무는 카더가든의 느낌을 내기 위해 가성을 쓰며 최선을 다했지만 투머치 발성에 지켜보던 이들은 웃음을 멈추지 못했다. 

다음 멤버는 박완규의 완벽한 코스프레로 시선을 모은 송은이였다. ‘천년의 사랑’을 선곡한 송은이가 노래의 키를 한 키 올리니 한희 매니저는 당황했지만 파트를 건네받은 한희 매니저는 폭발적인 고음을 선보이며 지켜보는 모든 이의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유병재는 ‘복면가왕’으로 유명한 신봉선의 ‘상상도 못한 정체’ 포즈를 따라하기까지 했다.

유병재가 매니저와 선택한 곡은 동방신기의 ‘주문’이었다. 촐랑거리는 스탭과 함께 노래를 시작한 유병재와 함께 매니저는 자기 필에 취해 노래를 불렀다. 두 사람은 둘 만의 세상에 온 듯 꿀렁거리는 댄스로 보는 이들을 경악하게 했다. 

유규선 매니저는 웃음 참는 연습만 2주를 넘게 했다면서 실수를 하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고 했다. 동방신기의 팬인 카시오페아 분들에게 사과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말에 유병재는 미안하다고 했다. 양세형은 유병재가 원래 동방신기의 팬이라며 옹호했다.

이영자와 송 팀장은 마술을 준비했다. 송 팀장은 회심의 신발 마술로 행동과 손짓으로 신발의 색깔을 바로바로 바꿔 보는 출연진들을 깜놀하게 했다. 출연진들은 정말 연습을 많이 한 거라고 인정했다.

마술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이영자와 송 팀장은 사람의 목을 360도 회전시키는 마술에 도전했다. 마술 상자 안에 들어간 이영자는 목이 돌아갈 때 마다 표정을 바꿔 재미를 더했다. 

다음 장기자랑 도전자는 양세형이었다. 송은이와 똑같은 콘셉트로 등장한 양세형은 송은이와 겹쳐 깜짝 놀랐다면서도 매니저가 잘 할 수 있는 걸 준비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반주가 나오는 중간 매니저가 급히 중단 요청을 해 심각한 일인 줄 알았으나 장갑을 벗고 해도 괜찮냐는 물음이었다. 두 사람은 키 조절 없이 원키로 ‘쉬즈 곤’을 열창했다.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과 이승윤은 차력쇼를 준비했다. 이승윤 매니저 머리 위에 올린 사과를 쌍절곤으로 떨어뜨리는 차력에 도전한 이승윤은 여러번의 시도 끝에 겨우 성공시켰다. 

장기자랑 3등은 동방신기의 ‘주문’을 부른 유병재 팀이었다. 두 사람은 펄쩍 뛰며 좋아했다. 
2등은 마술쇼를 준비한 이영자 팀이었다. 태블릿 PC를 획득한 송 팀장은 부족하게 준비했는데도 2등을 주셔서 고맙다면서도 다음에는 1등을 노리겠다고 했다. 전현무는 뒤에서 보니 정말 고생이 많았다며 두 사람의 노고를 치하했다.

대망의 1위는 엄청난 가창력을 선보였던 송은이 팀이었다. 출연진들을 박수를 치며 모두 인정했다. 해외여행 상품권을 획득한 한희 매니저는 처음에는 너무 긴장했지만 송은이랑 촬영해서 좋았고 조금 더 가까워진 것 같다면서 고맙다는 소감을 전했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는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에 방영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