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왓쳐 (WATCHER)’ 김현주, 김용지 장기매매 신장이식 수술에 비리 확인…한석규X서강준과 수사(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7.13 23: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WATCHER(왓쳐)’에서 한석규, 서강준, 김현주의 비리수사팀의 모습이 그려졌다. 

13일 방송하는 OCN 드라마 ‘WATCHER(왓쳐)’에서는 서로 다른 목적으로 비리수사팀에 모인 치광(한석규), 영군(서강준), 태주(김현주)의 모습이 나왔다. 

 

OCN ‘WATCHER(왓쳐)’ 방송캡처
OCN ‘WATCHER(왓쳐)’ 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는 셋은 지워지지 않는 문신처럼 과거를 짊어지고 살아가던 세 사람이 비리수사팀으로 함께 하게 됐다. 

비리수사팀이 만들어지고, 치광(한석규)은 박진우(주진모) 차장에게 재수사가 필요한 과거의 사건을 보고하지만 박진우 차장은 치광에게 현재의 사건을 가지고 오라며 거절했다.

한편, 태주(김현주)는 수임료를 떼어먹고 도망갔던 효정(김용지)의 전화를 받고 장해룡(허성태)이 담당한 장기매매 사건이 효정의 신장이식과 연루되어 있는 것을 눈치했다.

이에 영군(서강준)에게 알렸고 함께 효정(김용지)이 있는 병원으로 향했다.

영군(서강준)은 효정(김용지)에게 경찰임을 밝히고 병실에서 데리고 나왔고 태주는 몰래 효정을 빼돌리게 됐다. 

하지만 효정(김용지)은 감찰 사무실에서 수연(박주희)의 심문에 감찰에 고발하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수연(박주희)은 웃으며 “이효정씨 여기가 감찰이에요”라고 답했다. 

또 영군(서강준)은 효정에게 “감옥 안가 봤죠? 감옥 얼마나 무서운 곳인데. 범죄자 가족이라고 소문나면 가족들이 얼마나 힘들까?”라고 하며 협박을 했다.  

'비밀의 숲',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통해 치밀한 연출력을 선보인 안길호 감독과 '굿와이프'에서 인물의 내면을 세밀하게 저명했던 한상운 작가각 만나 본격 심리스릴러를 만들어 내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주게 됐다. 

한편, 비극적인 사건으로 인해 인생이 무너진 세 남녀가 경찰 내부 비리조사팀이 되어 권력의 실체를 파헤치는 심리스릴러 드라마이다. 

‘WATCHER(왓쳐)’는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6부작으로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OCN ‘WATCHER(왓쳐)’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 캡처
OCN ‘WATCHER(왓쳐)’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 캡처

 

OCN 드라마 ‘WATCHER(왓쳐)’ 는 매주 토,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