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불후의 명곡' 문세윤의 놀라운 노래실력! SF9의 휘영은 누구와 노래를? 최종우승은 김준현! (2)

  • 박유진 기자
  • 승인 2019.07.13 19: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유진 기자] 13일에 방송된 '불후의 명곡' 에서는 김준현이 최종우승을 차지했다.

 

'불후의 명곡' 캡쳐

 


이승윤은 옹알스를 이기고 2승을 했다.

4번째 무대를 꾸민 가수는 "탕수육을 쳐먹어라 (소스를 쳐 먹어라)" 등 수많은 먹언을 제조한 먹신 문세윤이었다. 불태우는 신고식에서는 이봉원의 유머일번지 코너를 정재형과 이봉원이 함께 재현해서 빅재미를 선사했다. 그 후 옹알스는 이선균과 유해진, 주현 등의 성대모사로 흥부와 놀부를 완성해서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문세윤은 이문세의 "옛사랑"을 선곡했다.  그는 중후한 목소리로 노래를 했고 SF9의 휘영과 함께 무대를 꾸몄는데 휘영의 랩과 그의 다양하게 변화하는 창법이 묘하게 어울렸다. 오케스트라의 웅장함과 동화같은 분위기가 휘몰아치는 감동을 선사해서 그의 우승을 짐작하게 했다. 문세윤은 무대 위에서 휘영에게 감사함을 전했고 결과는 예상대로 그의 승리였다.

다음 무대의 주인공은 이봉원이었고 그는 조항조의 "남자라는 이유로"를 선곡해서 열창했다. 웃음기를 빼고 진지하게 부르는 그의 노래를 들은 후배들은 "남자 향기가 진하게 난다." "아버지 노래를 듣는 것 같다" 며 극찬했다. 이봉원은 2016년에 "중년의 청춘아"의 노랫말을 써서 발표했고 지금 노래교실에서 인기가 많다고 신동엽이 밝혔다. 이에 이봉원은 그 노래의 한 소절을 불러주었다. 

하지만 명곡판정단의 선택은 문세윤이었고 이봉원은 후배에게 축하의 박수를 보내주었다. 

김준현은 이은미의 "녹턴"을 선곡했는데 김용진의 특훈을 받고 무대에 임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원곡의 감동을 그대로 전하는 그의 목소리와 노래에 다들 감동에 젖었다.  하모니카를 직접 연주하면서 열창하던 그의 무대가 끝나고 스튜디오의 개그맨들은 "거친 느낌이 찡했다" '뚱보도 멋질 수 있다" 라며 극찬했다.  

무대에 오른 김준현에게 신동엽은 관객 몇 분이 김준현이 하모니카를 연주하자 "모 먹나봐" 라고 의심하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절친이자 라이벌인 문세윤과 김준현의 대결에서는 김준현이 우승을 해서 최종우승은 김준현이 차지하게 되었다. 문세윤은 진심으로 친구의 우승을 기뻐해주며 포옹을 해주었다. 

다음 회에서는 스타들이 소개한 사람들이 무대에 오르며 최정원, 김현철, 장윤정 등이 출연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