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지난해 일본 여행한 한국인 754만명, 소비한 경비는 약 7조원…일본 불매운동 여파는?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7.13 15: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해 미국·유럽여행에 쓴 돈 줄고 일본·동남아는 늘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인이 미국과 유럽여행에 쓴 돈은 줄어든 반면 일본과 동남아 여행에 지출한 돈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작년 우리 국민이 미국을 상대로 낸 여행지급은 66억4천만달러로 1년 전보다 6.4%(4억6천만달러) 줄었다.

여행지급이란 일정 기간 한국인이 특정 국가를 여행하며 쓴 돈에 해당 국가에서 발생한 유학연수비용을 더한 값이다. 일반적으로 여행비가 유학연수비용보다 훨씬 큰 비중을 차지한다.

유럽연합(EU)을 상대로 낸 여행지급도 1년 전보다 6.3%(3억9천만달러) 감소한 58억달러였다. 중국은 20.4%(4억4천만달러) 줄어든 17억5천만달러였다.

반대로 일본에 대한 여행지급은 51억7천만달러로 한 해 전보다 4.2%(2억1천만달러) 늘었다.

동남아에 쓴 여행비는 16.3%(11억7천만달러) 급증한 83억6천만달러였다.

지역별 여행지급 추이 / 연합뉴스
지역별 여행지급 추이 / 연합뉴스

미국이나 유럽처럼 비행시간이 긴 곳으로 다녀오는 대신 일본이나 베트남 등을 짧게 자주 다녀오는 여행객들이 늘어난 영향으로 보인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에 입국한 한국인은 754만명으로 전년보다 5.6% 늘었다. 같은 기간 베트남으로 간 한국인은 344만명으로 42.2%나 뛰었다.

다만 한국을 여행하는 일본인도 함께 늘며 일본을 상대로 낸 여행수지 적자는 소폭 감소했다.

지난해 한국이 일본을 상대로 낸 여행수지 적자는 34억달러로 적자 폭은 1.8%(6천만달러) 축소했다.

미국, 유럽 여행객들이 줄어든 영향으로 미국과 유럽에 대한 여행수지 적자도 줄었다.

대(對)미 여행수지 적자는 9.8%(5억3천만달러) 감소한 49억7천만달러, 대 EU 여행수지 적자는 7.6%(4억4천만달러) 줄어든 52억5천만달러였다.

중국 정부의 한한령(限韓令)이 풀리며 한국을 여행하는 중국인이 다시 늘어난 영향으로 중국을 상대로 한 여행수지는 46억7천만달러 흑자였다. 흑자 폭은 전년보다 36%(12억4천만달러) 늘었다.

동남아에 대한 여행수지는 50억3천만달러 적자였다. 적자 규모는 1년새 16.6%(7억1천만달러) 늘었다.

한편 한국은 2000년 이래 계속 여행수지 적자를 내고 있다. 지난해 적자 규모는 166억5천만달러였다.

한해에 754만명이 일본에서 소비한 7조원이 사라질 경우 아베 정부가 수출규제를 지속할 수 있겠느냐는 여론이 일면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은 일본여행 반대로 이어지고 있다.

일본 불매운동
일본 불매운동

실제 일본 불매운동의 여파로 김포공항과 시마네현 이즈모 공항을 잇는 전세기 운항이 일시 중단됐다.

하나투어도 평소 대비 일본 여행 예약자가 3분의 1로 줄어들었다.

이런 흐름은 온라인에서 일본 여행을 하는 사람을 매국노로까지 바라보는 시선이 확산되면서 더욱 가속화될 조짐이다.


추천기사